‘불청’ 이기찬X김부용, 90년대 가요계 회상…“가요 프로 1위 싫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불타는 청춘’ 이기찬과 강경헌의 피아노 연주. /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 이기찬이 만능엔터테이너로서 숨은 매력을 발산한다.

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불청’에서는 막내 새 친구로 합류한 이기찬은 김부용이 알려준 형, 누나들을 위한 맞춤 조언을 하나씩 수행하며 서서히 적응해간다. 촬영 당일 감기에 걸려 고생을 하자 청춘들은 기찬을 위해 손수 약을 챙겨주고 이부자리까지 펴주는 등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강경헌은 쉬고 있는 청춘들을 위해 조지 윈스턴의 ‘Thanksgiving’ 피아노 연주를 선보였다. 자고 있던 도균은 연주 소리에 홀린 듯이 일어나 자신의 기타로 경헌의 피아노 연주에 맞춰 즉흥 연주를 펼쳐 청춘들을 감탄하게 했다.

청춘들은 새 친구 기찬에게도 노래를 청했다. 기찬은 ‘하나와 경헌을 위한 곡’이라며 자신의 노래 ‘미인’을 피아노 연주와 함께 불렀다. 기찬은 감기에 걸려 컨디션이 좋지 않은 목 상태에도 흔들림 없는 보컬 실력으로 직속 선배인 부용의 즉석 코러스까지 유도했다. 이어 히트곡인 ‘please’와 ‘또 한 번 사랑은 가고’를 청춘들에게 연달아 선사해 청춘들의 귀를 호강시켰다. 기찬의 노래를 들은 부용이 “두성으로 (노래)하니까 잘 울린다”고 하자 기찬은 자신의 창법은 “마성”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도균은 기찬에게 내시경 밴드의 드럼이자 솔로 가수인 최재훈을 아냐고 묻자 기찬은 “동료 가수들을 잘 챙겨준 좋은 형”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찬은 당시 비슷한 시기에 활동했던 이지훈, 김수근, 양파 ‘고교 가수 4인방’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90년대 말, 가요계에 대해 회상하던 중 부용과 기찬은 가요 순위 프로그램이 끝나면 모든 가수가 함께 회식을 즐겼다고 밝혔다. 또 당시 1등 가수가 감당해야 했던(?) 특별한 룰을 공개하며 부용이 1등 하기 싫어했던 이유를 털어놓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