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희X최양락 뭉쳤다…‘우리지금만담’ 12월 첫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우리지금만담’ 티저 영상./사진제공=MBC

MBC 새 파일럿 프로그램 ‘우리지금만담’의 티저가 공개됐다.

‘우리지금만담’ 측은 5일 MBC 공식 인스타그램과 프로그램 공식 인스타그램, 유튜브 채널에 첫 티저 영상을 게재했다.

‘우리지금만담’은 시대를 반영하는 한 가지 키워드를 두고 온라인 팀(주호민·이말년)과 오프라인팀(최양락·광희)으로 나뉘어 시청자들의 말과 생각을 들어보는 국민 참여프로그램이다. 오는 12월 초 방송 예정이다.

이날 공개된 20초 가량의 영상에서는 ‘극혐’이라는 단어가 이 프로그램의 첫 번째 키워드임이 공개됐다. 최양락과 광희가 눈앞에 움직이는 바퀴벌레를 보고 경악하며 “극혐”을 외치는 익살스러운 표정 연기가 시선을 강탈한다.

‘극혐’은 매우 싫어한다는 의미의 단어인 ‘혐오’에 어떤 정도가 더할 수 없을 만큼 막다름을 뜻하는 접두사 ‘극’을 더해 혐오의 뜻을 강조하여 나타내는 신조어다. 최근 초등학생부터 젊은 층들이 ‘싫음’의 감정을 나타낼 때 자주 사용되곤 한다.

“키워드에 관해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무한대로 연결하겠다”는 제작진은 대한민국 사람들의 ‘극혐’은 무엇인지 다양한 사연을 모집한다. 영상, 사진, 글 등 모든 형식으로 모집하고 있으며 사연을 보낼 수 있는 계정은 MBC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티저와 함께 확인할 수 있다.

‘우리지금만담’의 티저는 오늘 공개된 최양락, 광희의 첫 번째 키워드 공개를 시작으로 연속해서 선보일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