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허재, 거침없는 상의 탈의+청소 실력 공개…농구 대통령의 리얼 아침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4일 방송되는 MBN ‘자연스럽게’ 티저 이미지. /사진제공 = MBN

MBN 예능 프로그램 ‘자연스럽게’의 새로운 이웃 허재가 현실적인 아침 일상을 공개한다.

4일 방송될 ‘자연스럽게’에서는 새 이웃 허재가 은지원과 김종민의 거처인 ‘워니미니 하우스’에서 첫날 밤을 보내고 아내 이미수 씨를 맞이한다.

최근 녹화에서 허재는 “공기가 좋다”며 기분 좋게 일어나자마자 이부자리를 깔끔하게 정돈하는 등 빈틈 없는 생활 습관을 선보였다. 이어 “씻어야겠다”며 ‘나는 자연인이다’가 연상될 정도로 거침없이 상의를 벗었다. 하지만 샤워를 마치고 나온 허재는 눈앞에 있는 카메라를 발견하고 “카메라가 있는 줄 모르고 옷을 벗고 다녔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허재는 또 ‘워니미니 하우스’를 거침없이 누비며 선수 시절부터 갈고 닦은 정리정돈 실력을 공개했다. “옛날부터 합숙생활을 하면서 정리에는 자신있다”고 말한 그는 냉장고부터 찬장까지 깔끔하게 정리하고 청소를 끝내며 ‘우렁허재’에 등극했다.

‘우렁허재’의 청소 실력과 ‘농구 대통령’ 부부의 모습은 4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자연스럽게’에서 공개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