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윤상현♥메이비, 4일 방송 끝으로 하차(공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동상이몽2’ 윤상현·메이비네 가족. /사진제공=SBS

윤상현·메이비 부부가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을 잠시 떠난다.

4일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서 윤상현·메이비 부부는 가을을 맞이해 딸 나겸, 나온이를 위한 가족 운동회를 연다.

윤상현은 운동회에 필요한 운동 기구들을 직접 대여, 세팅하며 또 한 번 자급자족 끝판왕다운 면모를 보였다. 또한 원활한 경기 진행을 위해 작은아버지 부부와 과거 메이비의 매니저이자 절친한 친구 부부도 초대했다.

그러나 윤상현은 운동회 시작부터 반칙을 했다. 이에 스튜디오 MC들은 “최악”이라고 야유를 보냈다. 윤상현은 “저렇게라도 이기고 싶었다”며 곧 쉰 살을 바라보는 아빠의 처절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40대인 윤상현·메이비 부부는 30대인 친구 부부에 맞서 승부욕을 불태웠다. 이들은 치열한 경기를 이어갔고, 아이들을 위해 개최했던 운동회가 어느새 어른들의 대결이 돼버렸다.

이번 에피소드를 끝으로 윤상현·메이비 부부는 ‘동상이몽2’에 잠시만 안녕을 고한다. 윤상현은 지난 8개월간 ‘동상이몽2’와 함께한 소감을 털어놓았다.

윤상현·메이비 부부의 마지막 에피소드인 자급자족 가족 운동회는 4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