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찬 “연습생에서 빅톤으로…1년 6개월 만의 컴백 뿌듯”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빅톤 쇼케이스

그룹 빅톤의 최병찬(왼쪽 첫 번째).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빅톤의 최병찬이 “뿌듯한 한 해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4일 오후 2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빅톤의 다섯 번째 미니음반 ‘노스텔지어(nostalgia)’의 쇼케이스에서다.

최병찬은 “1년 6개월 만에 빅톤으로 컴백했다. 무엇보다 연습생 최병찬이 아니라 빅톤의 최병찬으로 음반을 내서 뿌듯한 한 해”라고 소감을 밝혔다. 최병찬은 앞서 Mnet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에 출연해 주목받았다.

빅톤은 새 음반에 타이틀곡 ‘그리운 밤’을 비롯해 인트로와 ‘뉴 월드(New World)’ ‘걱정이 돼서’ ‘히어 아이 엠(Here I am)’ ‘핸즈 업(Hands up) 등 다채로운 장르의 6곡을 담았다. 타이틀곡 ‘그리운 밤’은 역동적인 멜로디와 아련한 가사가 조화를 이루는 곡이다. 화려하고 강렬한 분위기의 안무도 인상적이다. 빅톤은 이번 신곡을 통해 부드러운 소년의 이미지를 벗고 거친 남성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번 음반의 활동에는 ‘프로듀스X101’에 출연해 프로젝트 그룹 엑스원으로 뽑힌 리더 한승우를 제외하고 6명이 뭉친다. 한승우와 최병찬이 ‘프로듀스X101’을 통해 재조명받은 만큼 이번 활동에 더욱 관심이 쏠리고 있다.

빅톤은 이날 오후 6시 각 음악사이트에 새 음반을 발표하고 본격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