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룸’ 위너, 아이돌999 오디션 재도전···강승윤, 심사위원으로 등장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아이돌룸’ 스틸컷. /사진제공=JTBC

그룹 위너(강승윤, 이승훈, 송민호, 김진우)가 아이돌999 오디션에 재도전한다. JTBC ‘아이돌룸’에서다.

오는 5일 방송되는 ‘아이돌룸’에는 신곡 ‘SOSO’로 돌아온 위너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위너는 지난 5월 아이돌 999 오디션에 도전자로 처음 출연해 활약을 펼쳤다. 이에 위너는 다시 한번 오디션에 응시했다. 또한 강승윤은 오디션 응시자가 아닌 심사위원으로 등장해 나머지 멤버들의 능력을 평가했다.

한편 위너의 멤버들은 송민호에게 서운함을 토로했다. 이들은 평소 송민호가 지각을 많이 해서 불만이라고 했다. 송민호는 “tvN ‘신서유기’에서는 절대 늦지 않는다. 녹화장에 20분 먼저 가 있는다”고 밝혀 멤버들의 서운함을 증폭시켰다.

이에 송민호는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러나 끊임없이 쏟아지는 멤버들의 불만에 버릇처럼 사과한다고 해 진실성을 의심받았다. 보다 못한 MC 정형돈은 “사과만 하지 말고 고쳐야 할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아이돌룸’은 오는 5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