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이방인 프로젝트’ 떠나기 전 마지막 곡은 공일오비와 함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015B 정석원(왼쪽부터)·장호일, 가수 윤종신./ 사진제공=더공일오비

그룹 공일오비(015B)와 윤종신이 협업한 리메이크곡 ‘모르는 게 많았어요’가 오는 7일 발매된다.

이번 협업은 015B의 셀프 리메이크 시리즈 ‘The Legacy(더 레거시)’의 일환이다. 015B가 2006년 발표한 7집 앨범 수록곡 ‘모르는 게 많았어요’를 윤종신과 함께 현재의 감성으로 리메이크했다.

‘모르는 게 많았어요’는 헤어진 연인에게 잘못했던 일들을 후회하는 노래다.

리메이크작에선 모르는 게 많았던 015B와 윤종신의 데뷔 초기와 젊은 날을 떠올리며 그들의 30년 우정을 기념하는 의미도 담고 있다.

이번 곡은 윤종신이 ‘이방인 프로젝트’를 위해 한국을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작업한 곡이다. 윤종신이 한국을 떠나기 전 보컬 녹음을 완료했고 나머지 작업은 015B와 윤종신이 온라인으로 의견을 나누며 진행했다고 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