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 윤계상, 멜로 눈빛 장착하고 돌아온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드라마하우스, JYP픽쳐스

가수 겸 배우 윤계상이 새로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오는 29일 처음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초콜릿'(극본 이경희, 연출 이형민)에서다.

‘초콜릿’의 제작진은 4일 극중 상처를 숨긴 외과의사 이강 역을 맡은 윤계상의 촬영 사진을 공개했다.

‘초콜릿’은 뇌 신경외과 의사 이강과 음식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셰프 문차영(하지원 분)이 호스피스 병동에서 재회한 뒤 요리를 통해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는 과정을 담는다. 2004년 ‘미안하다 사랑한다’로 신드롬을 일으킨 이형민 PD와 이경희 작가가 다시 의기투합해 더욱 주목받고 있다.

3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하는 윤계상은 차가운 외면과 따뜻한 내면을 가진 이강을 완벽하게 입고 돌아왔다. 사진에는 의사 가운을 입은 윤계상의 모습이 담겼다. 날 선 눈빛에서 이강의 차가운 분위기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그리스의 그림 같은 풍경 위로 쓸쓸하고 아련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윤계상은 바닷가 마을에서 요리사를 꿈꾸던 소년에서 자신의 위태로운 운명을 깨닫고 누구보다 치열한 현실을 살아가는 뇌 신경외과 의사 이강의 옷을 입는다.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서 두각을 나타낸 그가 이번에는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그는 “짙은 감성의 휴먼 멜로를 꼭 해보고 싶었다”며 “극중 이강은 겉으론 굉장히 차가워 보이지만, 알고 보면 따뜻한 마음을 가지고 있는 인물이다. 그런 부분이 이강의 가장 큰 매력”이라며 “이강의 모든 것에 신경을 써 연기하고 있다. 매 순간 고민이 많지만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기대를 높였다. 이어 “추운 겨울에 아주 따뜻한 휴먼 멜로이다. 많은 이들이 ‘초콜릿’을 통해 가슴 뜨거워지는 감동과 행복을 느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