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T7, 섹시함 정점 찍었다…”‘니가 부르는 나의 이름’, 처음 하는 콘셉트”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GOT7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GOT7(갓세븐)이 역대급 콘셉트라 자신하고 팬들을 찾는다.

GOT7은 오늘(4일) 새 앨범 ‘콜 마이 네임(Call My Name)과 타이틀곡 ‘니가 부르는 나의 이름’을 발매하고 화려하게 컴백한다.

이에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이날 모노그라프 예고편을 공개하고 컴백 D-DAY 열기를 달궜다. 새 앨범 제작 과정을 담은 메이킹 콘텐츠인 모노그라프 예고 영상에서 유겸은 “데뷔하고 이런 콘셉트를 처음 해본다”라고 전했고, 뱀뱀은 “솔직히 말하면, 팬분들이 싫어할 수 없는 콘셉트라고 생각한다”라고 새로운 모습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GOT7은 이번 컴백을 통해 섹시한 매력의 정점에 선 일곱 남자로 돌아온다.

앞서 공개한 ‘니가 부르는 나의 이름’ 뮤직비디오 티저 두 편에서 와일드하고 섹시한 7인 7색 슈트 패션을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멤버들의 애절한 눈빛과 물오른 미모 그리고 매혹적인 음색을 더해 팬심을 흔들 예정이다.
GOT7은 처연한 메시지로 팬들의 심장을 울린다.

JYP 대표 프로듀서 박진영과 리더 JB가 작사를 맡아 ‘나를 숨 쉬게 한 것 모두 너인 걸’, ‘같은 꿈 같은 추억들 닮아간 많은 습관들 모든 의미가 너야’ 등 가사에 이름을 불러주길 바라는 간절한 마음을 담았다.

‘니가 부르는 나의 이름’은 5Seconds of Summer(파이브 세컨즈 오브 서머), Jonas Blue(조나스 블루) 등 유명 아티스트와 작업한 작곡진이 참여했다. 이 중 그래미 어워드 수상자이자 Charlie Puth(찰리 푸스), Jason Derulo(제이슨 데룰로), Eminem(에미넴)의 곡을 만든 David Brook(데이비드 브룩)과 세계적인 믹스 엔지니어 Manny Marroquin(매니 매로퀸)이 의기투합해 GOT7 컴백에 힘을 실었다.

뮤직비디오 완편 역시 보는 이들에게 새로운 감각을 선사할 전망이다.

JB가 멤버들을 깨우면서 시작하는 안무부터 섹시한 춤선과 실루엣, 세련된 화면 전환과 색감까지 비주얼 그룹의 귀환을 더욱 화려하게 장식할 요소들이 가득하다.

GOT7의 ‘콜 마이 네임’ 전곡 ㅇ므원은 오늘(4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서 베일을 벗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