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독도 추락헬기 영상 미제공에 “사실무근···직원 행동 깊이 사과”(공식)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가 공개한 독도 헬기 추락사고 관련 영상. /사진제공=KBS

KBS가 독도 헬기의 사고 관련 영상을 가진 사실을 숨기고, 경찰의 영상 공유 요청을 거절했다는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3일 한 포털 사이트의 뉴스 댓글에는 독도경비대 박 모 팀장이라고 밝힌 인물이 “KBS 영상 관계자들이 헬기 진행 방향 영상을 제공하지 않고, 촬영하지 않았다고 거짓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당사자는 댓글에서 “사고 이후 수십명의 독도경비대원이 헛고생을 했던 시간들이 가슴 아프고 치가 떨린다”면서 “수십명이 이틀동안 잠을 못 자는 사이에 다음 날 편히 자고 나간 것이 단독 보도 때문이냐”고 지적했다.

그는 KBS 직원들이 입도하는 데 여러 편의를 제공했지만, 사고 수습에 협조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했다.경찰 확인 결과 박 팀장이 해당 글을 올린 게 맞다는 사실이 확인됐으며, 글은 현재 삭제됐다.

KBS는 독도에서 추락한 헬기의 이륙 후 짧은 영상을 확보해 단독 보도 식으로 공개했다. 사고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영상이라고 해도, 수색이 길어진 상황에서 수사의 단서가 될 수 있는 증거물을 제출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네티즌의 비난이 일고 있다.

이에 KBS는 이날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 독도에 고정 설치된 파노라마 카메라를 정비, 보수하기위해 입도해있던 본사 미디어송출부 소속 엔지니어가 심야에 돌발적인 상황을 보고 휴대전화로 찍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독도경비대는 헬기진행 방향 등이 담긴 화면을 제공해달라고 추가 요청했으나, 해당 직원은 헬기 이착륙장 촬영의 보안상 문제에 대한 우려와 진행방향과는 무관한 화면이라고 생각해 추가 화면은 없다고 답한 것이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KBS는 “직원은 특히 사고 직후에 수색대와 함께 사고지점을 손전등으로 비추는 등 수습에 동참했다고 말하고 있으나 정확한 사실관계는 확인중”이라면서 “회사는 사고 사흘째인 어제 오후 직원이 관련화면이 있음을 부장에게 보고하면서 관련 사실을 인지했다. 이후 9시뉴스를 통해 전 화면을 활용해 보도했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KBS는 단독 보도를 위해 영상을 숨겼다는 비난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회사는 해당 화면들을 다시 국토부 사고조사팀에 모두 넘기도록 조치했다. 사고 발생 직후부터 유관부서의 요청에 따라 독도 파노라마 카메라를 활용해 사고 수습과정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KBS는 “해당 직원이 사전 동의 없이 휴대전화 촬영행위를 한 점, 사고 초기에 촬영하지 않았다고 답변한 점, 이를 보도과정에서 철저히 확인하지 않고 방송해 논란이 일게 된 점 등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며 “회사는 해당 직원과 책임자 등 관계자를 상대로 추가적인 조사를 통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추후 설명하겠으며, 향후 유사한 논란이 재발되지 않도록 직원 윤리강령 등을 철저히 점검, 시행하도록 하겠다”고 알렸다.

앞서 지난달 31일 독도에서 이륙한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헬기 한 대가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해 타고 있던 소방대원과 환자 등 7명이 실종되거나 사망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