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버블티의 정체는 스타일리스트 김우리···“세븐, 힐리스 유행 시켜···애정 가는 가수”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사진제공=MBC

스타일리스트 김우리가 27년 만에 무대 위에서 노래를 불렀다. MBC ‘복면가왕’에서다.

3일 방송된 ‘복면가왕’에는 버블티의 정체가 김우리로 밝혀졌다.

이날 김우리는 “고등학교 2학년 때 아이돌로 데뷔했다”면서 “가수의 꿈이 있었기 때문에 다음 라운드에 올라가는 것보다 노래한 것만으로도 감사하다”고 밝혔다.

“스타일리스트로서 어떤 연예인을 스타일링 했느냐”는 MC 김성주의 물음에 김우리는 “태사자, 신화, 핑클, 이지훈. 이수영 등을 스타일링했다. 한 프로그램에서 모든 가수가 내 스타일을 받기도 했다”면서 “세븐의 힐리스(바퀴 달린 신발)를 유행시켰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당시 내가 스타일링 했다. 개인적으로 세븐은 애정이 가는 가수다. 세븐의 어깨 너머로 배운 노래를 선보였다”고 덧붙였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