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애중계’, 박보검X이정재 닮은꼴 등장···박빙 대결 예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새 예능 ‘편애중계’ 스틸컷. /사진제공=MBC

배우 박보검과 이정재를 닮은 게스트들이 MBC 새 예능프로그램 ‘편애중계’에 출연한다.

오는 5일 처음 방송되는 ‘편애중계’에는 MC 서장훈, 안정환, 김병현의 ‘연.못.남(연애 못하는 남자)’ 지인 특집으로 꾸며진다. 뜨거운 반응을 얻었던 3인방의 파일럿 방송 이후 중계진의 요청에 의해 다시 한 번 썸 중계에 나선 것.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서장훈은 현재 고등학교 선생님이자 프로 농구선수로 활약했던 직속 후배를, 안정환은 매니저의 친형이자 방송 진행팀, 유도 선수, 트로트 가수로 활약중인 만능 재주꾼을 내세웠다. 김병현도 스포츠 선수들의 퍼포먼스 트레이닝을 담당하고 있는 후배를 소개했다.

불꽃 튀는 신경전을 벌이던 세 사람은 급기야 “박보검인 줄 알았다” “이정재 닮았다”면서 자신이 초대한 게스트를 향한 편파 중계를 펼쳤다. 국내 톱스타들까지 소환한 훈남들이 왜 ‘연못남‘이 됐는지, 치열한 3파전을 펼친 팀 중 승리를 안겨줄 구원투수는 누가 될지 궁금증을 높인다.

제작진은 “출연진들이 파일럿 방송 이후 자신의 지인들을 초대해 소개팅을 하면 좋을 것 같다고 먼저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덕분에 이번 정규 편성 특집으로 선정했다”며 첫 방송에 대한 뒷이야기를 밝혔다. 이어 “앞으로 보여줄 새로운 아이템이 많으니 계속해서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편애중계’는 오는 5일 밤 9시 50분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