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어’ 김희철부터 신수지까지, ‘동거동락’ 패러디···웃음 폭탄 예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XtvN ‘플레이어’ 스틸컷. /사진제공=tvN

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이 흥 넘치는 게스트들과 함께 ‘웃지 마! 동거동락’ 특집을 선보인다. XtvN ‘플레이어’에서다.

3일 방송되는 ‘플레이어’에는 김희철이 멤버들의 단잠을 깨우며 추억 속으로 출발한다. 2000년대에 방송된 ‘스타 서바이벌 동거동락’을 패러디한 ‘웃지 마! 동거동락’의 에피소드가 시작된 것. 소녀시대의 효연을 시작으로 브라운아이드걸스의 나르샤, 개그우먼 홍윤화, 배우 김가연, 여자친구의 예린, 체조선수 출신 방송인 신수지까지 흥 넘치는 게스트들의 활약이 강력한 재미를 예고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희철은 기상을 외치며 등장했다. 그는 옛 감성 그대로 다짜고짜 댄스 신고식을 시작했다. 졸린 눈을 비비며 무대 위에 선 멤버들은 비록 머리는 기억하지 못해도, 몸이 기억하는 댄스 타임에 깊이 빠져들었다. 무대 위에 신발을 벗고 올라가는 MC 김동현의 남다른 무대 매너부터 가장 신이 난 김희철의 춤사위는 보는 이들의 흥을 일깨웠다.

또한 홍윤화는 “웃는 상이라 머리에 두른 호스에서 물이 쏟아진다”고 토로했다. 출연진은 ‘잘 노는 팀’과 ‘못 노는 팀’으로 나뉘어 추억의 퀴즈를 풀었다. 김희철은 철가방 안에 든 물건을 맞춰야 하는 ‘철가방 퀴즈’를 진행했다. 그는 철가방을 자유자재로 돌리는 손기술에 실패했고, 멤버들은 정답을 주워 먹기 시작했다. 이들은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새로운 진행”이라며 김희철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생활기록부의 주인을 찾는 문제가 나왔다. ‘매사에 관심이 많고 활달하나, 정리 정돈하는 습관이 필요함’이라는 문장이 누구를 가리키는지 의문이다.  이에 나르샤는 MC 정혁을 ‘장혁’으로, MC 이진호를 ‘김진호’라고 외치며 오답 퍼레이드를 펼쳤다. 또한 팀 전원이 릴레이로 와플을 먹어야 하는 게임이 예상과 달리 파국으로 치닫았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플레이어’는 3일 오후 6시 1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