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나라’ 양세종X우도환X김설현, ‘왕자의 난’ 향한다···새로운 전개 예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 방송화면. /사진제공=JTBC

배우 양세종, 우도환, 김설현이 ‘왕자의 난’을 향해 거침없이 달려 나가고 있다.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에서다.

지난 2일 방송된 ‘나의 나라’에는 서연(조이현 분)의 죽음 이후 달라진 서휘(양세종 분), 남선호(우도환 분), 한희재(김설현 분)의 삶이 그려졌다. 6년 뒤 다시 남전(안내상 분)과 재회한 서휘는 ‘왕자의 난’을 향해 가는 이들의 이야기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 서휘는 자신에게 가장 소중한 존재였던 서연의 죽음을 눈앞에서 바라봐야만 했다. 숨이 끊어진 누이를 안고 소리치던 서휘는 남전에게 달려갔다. 하지만 칼도 제대로 쓰지 못하고 피를 토하며 쓰러졌다. 남전이 자결을 명하며 건넨 단검엔 독이 묻어있었고, 서휘의 몸엔 독이 퍼져나가고 있었던 것. 이방원(장혁 분)의 등장으로 남전의 칼을 피해갈 수 있었지만, 당장에 복수의 길이 끊긴 서휘는 절망했다. 이를 본 한희재의 마음도 아프긴 마찬가지였다. 서연의 장례를 멀리서 지켜본 남선호도 죄책감에 괴로워했다.

위병이 위중해지고 있는 신덕왕후 강씨(박예진 분)는 대신들이 자신과 세자에게서 등을 돌리기 시작하자 이방원을 찾아가 무릎을 꿇었다. 그러나 이미 이방원의 마음은 정해진 뒤였다. 이방원은 “마마의 눈엔 오직 세자뿐이겠지만, 나에게는 이 나라가 전부다. 이 한몸에 피칠갑을 해서라도 천년 왕조의 기틀을 굳건히 다질 것”이라며 서늘하게 말했다. 이에 신덕왕후는 이방원이 결국 자기 아들을 죽이고 말 것이라고 예감했다. 한편 행수 서설(장영남 분)이 위중하다는 소식을 접한 한희재는 이화루로 달려갔다. 서설의 임종을 지켜본 한희재는 그의 뜻대로 이화루의 행수가 됐다. 서연을 향한 죄책감에서 벗어나지 못한 남선호는 새로운 목표를 정했다. 그는 “모든 죽음이 하찮아 보이는 세상의 정점에서 아버님의 죽음도 보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삶을 포기하고 죽으려던 서휘는 어깨에 내려앉는 나비에게서 서연의 마음을 느끼며 살기로 결심했다. 이후 서휘는 모두를 두고 사라졌다.

시간이 흐르고 6년 후, ‘왕자의 난’ 당년이 다가왔다. 세자는 장성했으나 심병을 앓고 있었고, 사병을 해산했으나 노비로 위장해 곁에 두고 있던 이방원은 때를 기다리고 있었다. 언제 이방원이 칼을 모을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남전이 살길은 이성계(김영철 분)의 선위를 받아내 어린 왕의 뒤에서 모든 힘을 쥐는 것. 하지만 종친들의 마음을 살 뇌물인 금병이 누군가의 급습을 받아 사라지고 있었다. 남선호는 남전의 명령이 떨어지기도 전에 금병을 급습한 자를 찾아 나섰다. 남선호의 칼끝에 망설임은 없었다. 한희재는 이화루의 행수가 됐다. 모든 정보와 대신들의 약점을 쥔 한희재는 원하는 자리를 얻어낼 정도의 힘을 가지고 있었다.

명에서 금병이 오는 날, 나루터에 어김없이 그자가 나타났다. 모두를 죽이고 금병을 가져간 이는 서휘였다. 금병을 쫓아 온 남선호는 서휘와 칼을 겨눴으나 어둠 속이라 알아보지 못했다. 다시 금병은 사라지고 남선호는 나루터에서 범인을 본 여인을 찾아 용모파기를 그리게 했다. 완성된 용모파기에는 남선호에게 익숙한 얼굴, 서휘가 그려져 있었다. 남전은 연거푸 금병이 사라지자 속이 타기 시작했다. 이때 사라진 금병과 함께 서신이 담긴 상자가 도착했다. 남전은 서신에 쓰여진 대로 신정시 죽림으로 향했다. 이후 남전의 앞에 갓을 쓰고 도포를 입은 서휘가 정체를 드러냈다.

서휘는 억울하게 군역에 끌려가고 요동에서 척살대를 피해 살아남는 등 갖은 고초 속에서도 서연을 위해 살고자 했다. 그는 누이의 죽음 앞에서 모든 것을 잃은 듯 절망했다. 남선호도 자신을 이해해주는 유일한 사람이었던 서연의 죽음에 아파했다. 한희재도 어미이자 스승이었던 서설을 잃고 눈물을 흘렸다. 6년 후, 서휘는 속을 알 수 없는 얼굴로 남전 앞에 다시 나타났다. 남선호의 무자비한 칼은 남전조차 막을 수 없었다. 행수가 되어 타인의 힘이 아닌 스스로의 힘을 갖게 된 한희재도 강단과 기개로 이화루를 이끌어 나갔다. 이들의 변화는 새로운 국면과 전개를 예고했다.

‘나의 나라’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