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은 없다’ 곽동연, 박세완 한진희 여자로 오해 “배 속 아기 숙부야?”

[텐아시아=우빈 기자]

‘두 번은 없다’ /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MBC 새 주말드라마 ‘두 번은 없다’ 곽동연이 박세완을 한진희 여자로 큰 오해를 했다.

2일 방송된 MBC 새 주말드라마 ‘두 번은 없다’에서 나해준(곽동연 분)이 금박하(박세완 분)를 나왕삼(한진희 분)의 여자로 오해했다.

이날 금박하는 남편이 갑자기 사망하자, 사망 원인을 찾고자 나왕삼을 만나러 서울로 향했다. 하지만 금박하는 비서들에 의해 쫓겨났고, 그 모습을 나해준이 목격했다.

나해준은 어머니 오인숙(황영희 분)에게 “그 여자 누구야? 할아버지 만나겠다고 왔다가 끌려나간 여자. 그 여자 누구야? 할아버지 대단해”라고 말했다. 그는 “아이 애 낳자마자 유전자 검사부터 시켜야 한다. 할아버지를 진심으로 사랑해서 애까지 만들었겠나”라고 호들갑을 떨었다.

그는 “배속 아이가 나한테 숙부님이 되시는 건가”라고 했고, 오인숙은 “너는 그냥 모른 척해라”고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