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은 없다’ 박세완, 남편 의문사에도 꿋꿋…新 인생 캐릭터 쓴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두 번은 없다’ 박세완 /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박세완이 2일 첫 방송된 MBC 새 주말특별기획 ‘두 번은 없다’를 통해 다시 한번 캐릭터 변신에 나선다.

‘두 번은 없다’는 서울 한복판의 오래된 ‘낙원여인숙’에 모여든 투숙객들이 ‘인생에 두 번은 없다’를 외치며 실패와 상처를 딛고 재기를 꿈꾸는 유쾌, 상쾌, 통쾌한 사이다 도전기를 그린 드라마.

여기서 박세완은 바닷가 출신의 금박하 역을 맡았다. 그가 분할 금박하는 청정 매력의 소유자이자 명랑·쾌활하고 씩씩한 인물로 고구마처럼 꽉 막힌 현시대의 답답함을 시원하게 뚫어주며 짜릿한 카타르시스까지 선사할 전망이다.

박세완은 그동안 분석력과 섬세한 표현력은 작품 속 캐릭터에 생동감을 불어넣었으며, 안정적인 연기는 극의 집중도를 높들의 호평을 끌어냈다. 이처럼 장르와 역할에 구애받지 않고 탁월한 소화력을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다수의 작품을 통해 켜켜이 쌓아온 내공과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에 ‘두 번은 없다’와 박세완표 금박하를 기대하게 만드는 포인트다. 이에 박세완이 보여줄 금박하의 이야기와 그의 호연에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