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 1열’ 전도연 “영화 ‘밀양’ 촬영 당시 이창동 감독 미웠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방구석1열’ 임필성 감독(왼쪽), 배우 전도연 / 사진제공=JTBC

배우 전도연이 영화 ‘밀양’ 촬영 당시 이창동 감독에게 느꼈던 솔직한 속내를 밝혔다.

오는 3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은 지난주에 이어 한국 영화 100주년 특집 두 번째 이야기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배우 전도연을 ‘칸의 여왕’으로 자리매김하게 한 영화 ‘밀양’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최근 진행된 ‘방구석1열’ 녹화에서 MC 장성규는 전도연에게 “지난번 출연한 문소리 배우가 ‘오아시스’ 촬영 당시, 이창동 감독에게 ‘OK 사인’을 듣지 못해 답답했었다고 말했다”고 전하자, 전도연은 “이창동 감독이 ‘OK 사인’을 잘 안 하는 편이다. 배우에게 ‘OK 사인’은 ‘참 잘했어요’라는 뜻과 같은데 그런 표현이 없어 답답했다”라고 같은 배우 입장에서의 격한 공감을 표현했다.

전도연은 ‘시’ 촬영장에 방문했던 일화를 전하며 “이후에 ‘시’ 촬영장에서 윤정희 선생님의 연기를 보고 ‘OK 사인’을 크게 외치는 이창동 감독을 보고 깜짝 놀랐다. ‘OK 사인’을 못하는 게 아니라 안 하는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전도연은 신애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힘들었던 점에 대해 “시나리오를 읽고 신애를 이해할 수 없어 힘들었다. 해답을 주지 않고 느낀 만큼 표현하라고 하는 이창동 감독님을 미워했다. 극 중 신애가 신에게 지지 않으려 했던 것처럼 나 역시 이창동 감독에게 같은 마음이었다. 하지만 함께 작업을 하다 보니 이창동 감독이 정말 대단한 감독이라는 걸 깨달았다”고 당시의 솔직한 심정을 공개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