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의 오작교’ 언터쳐블, 힙합신에서 갖는 의미는?

언터쳐블

2013년 힙합은 어느 때보다 강렬한 모습을 보여줬다. 올해는 다이나믹 듀오가 데뷔 14년 만에 처음으로 지상파 음악프로그램 1위에 등극한 해이며, 이센스, 개코, 스윙스, 쌈디 등이 참여한 디스전에 온 국민의 관심이 힙합으로 쏠린 해이기도 하다. 비록 대중에게 인식된 힙합이 마니아들 사이에서 인정하는 코어한 힙합(흔히 미국 힙합의 강렬하고 센 장르)이 아닐지라도 분명 힙합은 널리 퍼졌다.

오버그라운드에서 활동하는 힙합 뮤지션들은 항상 대중성과 정통 힙합 사이에서 갈등한다. 힙합 듀오 언터쳐블도 끊임없는 고민과 갈등을 겪었던 팀. 언터쳐블은 TS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발표한 오버그라운드 데뷔곡 ‘잇츠 오케이(It’s Okay)’부터 ‘텔 미 와이(Tell me why)’, ‘오(Oh)’, ‘회전목마’ 등 히트한 곡들이 모두 대중적인 사랑 노래다. 때문에 언터쳐블은 많은 사람들에게 대중성과 타협한 힙합 뮤지션으로 인식되곤 한다. 그러나 언터쳐블을 ‘타협’이란 말로만 표현할 순 없다. 실상 언터쳐블의 디스코그래피를 살펴보면 대중적인 노래와 코어한 힙합 음악 사이를 오고 가며 끊임없이 음악적 실험을 시도했음을 볼 수 있다. 오히려 군 복무를 비롯한 2년간의 공백은 언더와 오버 사이를 고민하던 언터쳐블에게 진정성이라는 열쇠를 쥐어줬다. 오버와 언더 사이에서 끊임없는 고민과 시도를 했던 언터쳐블 같은 뮤지션들이 있기에 힙합 아이돌을 비롯해 다양한 장르 힙합이 시도되는 것은 아닐까. 언터쳐블이 지금까지 겪어온 고민들과 그 결과를 살펴봤다.

# 힙합의 꿈을 품다, 지기 펠라즈

언터쳐블, 언더그라운드 시절 사진들

언터쳐블, 언더그라운드 시절 사진들

언터쳐블이 가진 고민의 흔적은 오버그라운드 데뷔 이전부터 인정받은 그들의 언더그라운드 활동에서부터 확인할 수 있다. 고등학교 시절, 친한 친구의 소개로 처음 만난 언터쳐블은 고교 졸업 후, 무작정 함께 부산으로 떠났다. 아무런 연고도 없는 부산에 그들은 오직 힙합 하나만 바라보고 부산으로 갔다. 디액션은 “아는 형이 부산에서 클럽을 만든다고 공연을 하며 지내는 것이 어떠냐고 제안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뻔한 말일수도 있는데 사람들이 ‘언더’라고 하면 흔히 떠올리는 장면인 돈 안 받고, 청소하면서 공연하고, 라면밖에 먹지 못했던 그 생활을 진짜로 했었다”고 전했다.

언터쳐블이 부산에서 지인들과 함께 결성한 크루는 지기 펠라즈(Jiggy Fellaz)로 현재도 활발하게 활동을 하고 있는 바스코(Vasco), 사이먼 도미닉, 이센스, 딥플로우 등 유명 래퍼들이 속했던 경상도 중심의 대규모 힙합 크루다. 2004년 결성된 이들은 2007년 ‘엑스클러시브(Xclusive)’라는 단체 앨범을 발표하며 서울과 부산을 오가는 활발한 활동을 벌였다. 지기 펠라즈의 앨범에서 대중과의 타협은 전혀 없었다. 오히려 한국 힙합신보다 미국 힙합신의 흐름을 더 반영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그러나 언터쳐블을 비롯해 소속 래퍼들의 힙합을 향한 열정과 능력만큼은 확실히 인정받았다.

# 대중적인 사랑노래 전문? No!

언터쳐블 '난리부르스' MV

언터쳐블 ‘난리부르스’ MV

오버그라운드로 데뷔한 언터쳐블이 대중적인 사랑 노래만 했다는 것은 오산이다. 정통 힙합에 대한 언터쳐블의 열정은 정규 2집 ‘후즈 핫(Who’s Hot)’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타이틀곡 ‘난리 부르스’는 휘성 ‘불치병’, SG워너비 ‘죄와 벌’, 다비치 ‘8282’ 등 대중적인 히트곡을 만든 유명 작곡가 김도훈과 시크릿의 대부분 타이틀곡을 만든 작곡가 강지원이 함께 곡을 썼다. 작곡가의 면면만 본다면 아주 대중적인 곡이 연상되지만, 의외로 지기 펠라스 시절 함께 활동했던 바스코가 피처링해 다른 면모를 보인다. 사랑 노래 형식도 탈피했다. ‘서울 대전 대구 부산 독도 힙합 로큰롤 디스코 아니고 이 노랜 난리 브루스’라는 가사에서도 느껴지듯이 그저 아무 생각 없이 즐길 수 있는 그들만의 음악을 들을 수 있다.

정규 2집 ‘후즈 핫’은 메이저 정규 앨범임에도 12개의 수록곡 중 5곡이 19금 판정을 받았을 정도로 솔직하고 거침없는 가사들로 채워졌다. 랍티미스트(Loptimist), DJ 웨건(Wejun), 빈지노 등 언더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뮤지션들도 참여했다. 게다가 수록곡 ‘지기 겟 다운(Jiggy Get Down)’은 지기 펠라즈 크루의 단체곡으로 마르코(Marco), 빅 트레이(Big Tray), 딥플로우(Deep flow) 등 지기 펠라즈 멤버들이 참여했다. 정규 2집은 오버와 언더 모두에서 성공을 경험한 언터쳐블만의 고민을 느낄 수 있다.

# 오작교의 해답은 초심에 있다.

언터쳐블

정규 2집에서 격렬한 힙합을 보여줬던 언터쳐블은 군 제대 후 지난 11일 발표한 네 번째 미니앨범에서 다시 사랑 노래로 회귀했다. 정규 2집의 심통 찮은 반응이 결국 대중적인 노래와 타협하게 만든 것일까? 대답은 ‘절대 아니다’이다. ‘사랑노래=대중적’이라는 공식이 만들어진 것은 그만큼 ‘사랑’이라는 소재가 누구나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는 보편적이고 쉬운 소재이기 때문. 2년간의 긴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그들은 ‘사랑’이라는 소재에 ‘자신의 진짜 이야기’를 쓰며 진정성을 담기 시작했다. 앨범 타이틀곡 ‘배인(Vain)’은 TS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들과 숱한 작업을 해온 강지원, 김기범 콤비의 작품이다. 대중적인 선율 위에 쓰인 ‘배인’ 가사를 보면, ‘힙합한다고 날뛰던 철없던 내가 아닌 랩가수, 연예인 사실 별거 없는 타이틀’, ‘언더그라운드 생활할 때 한마디로 주머니 먼지 날릴 때’, ‘내 직업이 됐어 랩으로 돈 벌어’ 등 실제 언터쳐블의 지난 사랑을 느낄 수 있는 현실적인 가사들이 눈에 띈다.

디액션은 힙합의 매력으로 “솔직하게 자신을 드러낼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디액션의 말처럼 ‘배인’에는 솔직한 언터쳐블의 모습이 담겨있다. 언터쳐블이 말하는 진짜 힙합인 것. 디액션은 “‘배인’을 대중적인 사랑 노래로 만들고 싶지 않았다. 공감보다 언터쳐블의 삶을 느낄 수 있게 최대한 경험을 섞어서 만들었다”고 말한 디액션의 말에서 그들의 진정성을 느낄 수 있다. 사실 지기 펠라즈의 ‘엑스클러시브’ 앨범에서 언터쳐블이 부른 ‘프리 존(Free Zone)’의 내용도 알고 보면 적나라한 사랑 노래다. 어떻게 보면 ‘배인’은 언터쳐블의 초심과 함께 결코 잊지 않았던 힙합에 대한 그들의 솔직한 사랑까지 느낄 수 있는 노래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TS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