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플라잉, 현지 팬 꾸준한 요청으로 오는 12월 마카오 단독 콘서트 개최

[텐아시아=우빈 기자]

밴드 엔플라잉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밴드 엔플라잉이 마카오에서 단독콘서트를 개최한다.

엔플라잉은 오는 12월 29일(현지시간) 마카오 브로드웨이 마카오 – 브로드웨이 씨어터(Broadway Macau™ – Broadway Theatre)에서 단독 콘서트 ‘2019 엔플라잉 라이브 ‘업 올 나이트’ 인 마카오(2019 N.Flying LIVE ‘UP ALL NIGHT’ IN MACAU)’를 개최하고 팬들과 만난다.

이번 마카오 공연은 지난 9월 22일 성황리에 마무리한 글로벌 투어 ‘2019 N.Flying LIVE ‘UP ALL NIGHT’’ 이후 팬들의 꾸준한 요청으로 진행하게 된 콘서트다.

국내는 물론 아시아, 유럽 등 해외 다양한 지역에서 공연을 진행해 온 엔플라잉은 가는 곳마다 팬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공연을 연이어 추가 진행하는 등 글로벌 팬덤을 다지고 있다.

엔플라잉은 최근 여섯 번째 미니앨범 ‘야호(夜好)’의 타이틀곡 ‘굿밤 (GOOD BAM)’으로 활발한 음악활동을 진행중이다.

또 매주 화, 금요일 오후 6시 올레tv, 올레tv 모바일 채널을 통해 엔플라잉 단독 리얼리티 ‘엔플라잉의 JMT 제주, 맛있는 트럭’을 공개하며 유쾌한 예능감도 발산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