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은 없다’, 낙원여인숙 투숙객들의 유쾌한 도전기 (종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두 번은 없다,송원석,박아인,곽동연,박세완,예지원,오지호

배우 송원석(왼쪽부터), 박아인, 곽동연, 박세완, 예지원, 오지호가 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주말드라마 ‘두 번은 없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윤여정이 MBC 새 주말드라마 ‘두 번은 없다’로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윤여정은 낙원여인숙 사장 복막례로 분해 속정 깊고 따뜻한 매력을 뽐낸다. ‘여인숙’ ‘달방’이라는 소재는 기성세대들에겐 향수를, 신세대에게는 신선하고 유쾌한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두 번은 없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박세완, 곽동연, 오지호, 예지원, 박아인, 송원석과 최원석 감독이 참석했다. ‘두 번은 없다’는 서울 한복판의 오래된 낙원여인숙에 모여든 투숙객들이 실패와 상처를 딛고 재기를 꿈꾸는 유쾌한 도전기를 담은 작품이다.

두 번은 없다,최원석

최원석 PD가 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주말드라마 ‘두 번은 없다’ 제작발표회에서 작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서예진 기자 yejin@

최원석 감독은 “낙원여인숙이라는 특별한 공간에 각자 사연을 가진 개성만점의 캐릭터들이 모여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라며 “70대부터 20대까지 전 연령대 캐릭터들이 각자의 이야기를 가지고 있다. 온 가족이 보고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윤여정을 캐스팅한 이유를 묻자 최 감독은 “극중 복막례는 가업을 물려받아 1970년대부터 낙원여인숙을 운영하는 인물로, 소녀 같은 귀여움과 억척스러움을 가지고 있다. 이 같은 역할에 윤여정 선생님이 제격이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최 감독은 “고부간의 갈등, 권력 다툼 등은 연속극에서 피할 수 없는 소재다. 그러나 ‘두 번은 없다’는 그것을 자극적이지 않고 따뜻하게 풀어나간다”고 설명했다.

두 번은 없다,박세완,곽동연

배우 박세완, 곽동연이 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주말드라마 ‘두 번은 없다’ 제작발표회에서 인사하고 있다./서예진 기자 yejin@

박세완은 낙원여인숙 4호실 투숙객 금박하 역을 맡았다. 박세완은 “남편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서울로 올라와 죽음의 원인을 찾아가는 인물”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36부작이라는 긴 호흡의 드라마를 끌고 가는 건 처음이라 긴장됐는데, 선배님들의 도움을 받으며 재밌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사투리를 써야 하는 게 가장 걱정됐다. 촬영 전부터 친구의 지인에게 과외를 받았는데도 어색하다. 감독님이 중간에 서울말을 배우는 설절으로 바꿔준다고 했는데 아직은 잘 모르겠다”고 미소 지었다.

박세완은 이번 드라마로 엄마 역할에 처음 도전한다. 그는 “출산할 때의 진통 연기는 아무리 생각해도 답이 안 나오더라. 그래서 아이를 키우는 언니들에게 연락하고 찾아가서 자세히 물어봤다”고 했다.

곽동연은 구성호텔 전략본부장 나해준으로 분한다. 나해준은 까칠하고 재수 없어 보이지만 속정 많고 귀여운 인물이다. 곽동연은 “촬영을 하면서 매번 따뜻한 느낌을 받고 있다”며 “선배님들과 촬영하며 많은 것들을 배우고 있다. 나에게는 기분 좋게 긴장이 되는 시간”이라고 말했다.

두 번은 없다,예지원,오지호

배우 예지원, 오지호가 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주말드라마 ‘두 번은 없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서예진 기자 yejin@

오지호(감풍기 역)와 예지원(방은지 역)은 각각 낙원여인숙 5호실과 6호실에서 투숙 중이다. 두 사람은 보기만 하면 으르렁거리는 앙숙 케미를 뽐낸다. 오지호는 “감풍기는 인생 역전을 노리는 옴므파탈”이라며 웃었다. 예지원은 “방은지는 최장기 투숙객이다. 속정 깊고 웃음 많은 의리녀”라고 소개했다.

예지원은 “명랑 만화를 찍는 것 같기도 하고, 훈훈한 가족 이야기를 찍는 것 같기도 하다. 어린 시절 생각도 많이 나더라. 선배님들에게 많이 배우고, 후배들에게 힘을 얻으며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두 번은 없다,박아인,송원석

배우 박아인, 송원석이 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주말드라마 ‘두 번은 없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서예진 기자 yejin@

박아인은 철없는 재벌가 상속녀 나해리 역을 맡았다. 그는 “박아인이라는 배우가 있다는 걸 많은 시청자들에게 알리는 게 목표”라며 “데뷔한 지는 꽤 됐는데 나를 모르는 분들이 많다. 해리라는 인물로 시청자들의 뇌리에 깊이 박히겠다”고 강조했다. 박아인은 SBS 금토 드라마 ‘배가본드’에서 용병 출신 킬러이자 저격수 릴리 역으로 눈길을 모으고 있다.

송원석은 낙원여인숙 3호실 투숙객이자 프로 골프 선수 김우재를 연기한다. 송원석은 “원래 골프에 흥미가 없었다”며 “드라마를 위해 본격적으로 배우기 시작했다. 고도의 집중력이 필요하더라. 학원 위주로 수업을 많이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전작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에서 박세완과 러브라인을 형성했다. 이번에는 박아인과의 로맨스가 예고돼 있다. 송원석은 “세완 씨는 발랄한 여동생 같은 느낌이고 아인 씨는 좀 더 성숙하다. 두 배우 모두 매력적”이라면서도 “지금은 우재의 감정에만 집중하고 있다. 더 이상 묻지 말아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곽동연은 “자신할 수 있는 건 현재 방영 중인 드라마 중 ‘두 번은 없다’와 비슷한 색깔은 없다는 사실이다. 이런 배우들의 조합도 두 번은 없을 것”이라며 “독특하고 기발하고 사랑스럽다. 온 가족이 봐도 무방한 드라마”라고 강조했다.

‘두 번은 없다’는 오는 2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분부터 2회씩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