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오늘(1일) 출국…아내 전미라 “제자리에서 기다릴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가수 윤종신./ 사진=전미라 인스타그램

가수 윤종신이 출국한 가운데 아내 전미라가 진심을 다해 응원했다.

전미라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잘 다녀와. 몸 건강히. 약도 잘 챙기고. 거기선 술 좀 덜 먹고. 사람 덜 만나고. 가슴에 많은 감정 차곡차곡 담아와. 여기 생활 잠시 잊어도 가족은 잊지 말고. 내가 해줄 건 배웅하며 손 흔드는게 다네. 우린 제자리에서 기다릴게”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윤종신 가족./ 사진=인스타그램

사진에는 윤종신이 출국 전 자녀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윤종신은 딸을 따뜻하게 안아주고 입맞춤 하는 등 당분간 보지 못할 가족들을 향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가수 윤종신./ 사진=인스타그램

윤종신은 오늘(1일) 2020년 ‘월간 윤종신’ 10주년을 기념할 ‘이방인 프로젝트’를 위해 출국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