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프리선언 후 첫 팬미팅 “티켓팅 2주 지나도 매진 안 돼…대반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장성규./ 사진=인스타그램

방송인 장성규가 프리선언 후 첫 팬미팅을 앞두고 홍보에 박차를 가했다.

장성규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수트 지존입니다. 저는 남친짤 제조기로서 프리선언 후 첫 팬미팅을 진행합니다. 11월 6일 오후 8시 블루스퀘어. 하지만 티켓팅 시작한 지 2주일이 지나도 매진이 안 됐습니다. 의외의 결과죠. 대반전. 식스센스”라는 글을 게재했다.

장성규 팬미팅 포스터./ 사진=인스타그램

이어 “7년 전 아나운서 시절 팬미팅 때 스물다섯 분이 오셨는데 이번엔 몇 분이 오실지 심하게 궁금합니다. 티켓팅 주소는 프로필에 있으니 서둘러 주세요”라고 덧붙였다.

장성규는 프리선언 후 ‘방구석 1열’ ‘퀸덤’ ‘호구의 차트’ ‘굿모닝FM’ 등 예능과 라디오를 넘나들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