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허재 부부, 가이드로 나선 은지원과 함께 현천마을 생활 시작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N ‘자연스럽게’ 스틸컷. /사진제공=MBN

전 농구선수 허재가 아내 이미수와 함께 ‘은지원 투어’에 나선다. MBN ‘자연스럽게’에서다.

오는 4일 방송되는 ‘자연스럽게’에는 이미수를 비롯해 배우 전인화의 룸메이트로 고정 멤버가 된 배우 소유진, 몰래 온 손님 개그맨 김준호까지 함께 출연해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허재와 함께 나타난 이미수가 기차역에서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다. 허재와 함께 현천마을에 입성한 이미수는 “한 폭의 그림이다”라며 아름다운 풍경에 놀라워했다. 이어 산수유 열매를 따 먹어 보라는 허재에 “당신이 먹어라”라고 말하며 현실 부부의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앞서 허재는 현천마을에 온 첫날 전인화, 김종민과 함께한 자리에서 “아내도 여기 와야 된다”고 말했고, 그날 밤 곧바로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나 사고 쳤다. 좀 도와줘야겠다”고 밝히며 아내를 소환했다.

이미수의 현천마을 첫날을 안내한 사람은 바로 은지원. 은지원은 허재 부부를 살뜰히 이끌며 마을 곳곳을 소개했다. 또한 워니미니 하우스의 바(BAR)에서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허재의 첫날 가이드를 맡은 김종민은 뭘 해도 허당인 모습으로 허재를 분노케 했는데, 과연 두 번째 날 가이드가 된 은지원은 김종민과 비교해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자연스럽게 오는 4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