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주, 배달 음식에 2247만 원 지출 “내가 살찐 이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사진=이국주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이국주가 배달 앱 ‘배달의 민족'(이하 ‘배민’)에서 주문한 음식값의 총액을 인증했다.

이국주는 31일 자신의 SNS 계정에 “미쳤다. 500만 원정도 생각했는데…. 2200만 원. 문제는 배민 말고도 다른 결제도 많다는 것. 내가 살찐 이유. 같이 코너 하는 사람들이 찌는 이유. 그만 먹자. 배달의 민족, 나 선물 주라”라는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휴대폰 화면과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는 이국주의 모습이 담겨 있다. 화면에는 ‘총 주문금액 조회’라는 문구 밑으로 ‘2247만 3710원’이라는 금액이 적혀 있다.

이어 이국주는 “여기에 협조한 사람들, 함께한 사람들 태그한다. 밥 사라”라는 글을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배민’은 지난 30일 배달팁과 할인 금액 등을 제외하고, 사용자가 주문한 음식 금액의 총합을 확인할 수 있도록 새로운 기능을 추가했다. 앞서 래퍼 기리보이와 자이언트핑크가 그동안 주문했던 배달음식 금액을 개인 SNS를 통해 인증하면서 화제를 모았다.

한편 이국주는 올리브 ‘오늘부터 1일’에 출연 중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