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인터뷰] ‘니나 내나’ 장혜진 “징글징글해도 돌아서면 보고픈 게 가족”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장혜진 인터뷰,영화 니나 내나

영화 ‘니나 내나’에서 가족을 끔찍이 아끼는 3남매 가운데 장녀 미정 역으로 열연한 배우 장혜진. /조준원 기자 wizard333@

“하고 싶어도 차마 말 못했던 걸 내 친구가 대신 해줘서 숨죽여 울 수 있게 해주는, 그런 영화입니다. 내 친구, 아는 언니, 그리고 내 이야기 같기도 한 평범한 가족 이야기라서 좋았어요.”

영화 ‘니나 내나’에 출연한 배우 장혜진은 영화의 이 같은 매력에 끌렸다고 했다. 이 영화는 오래 전 집을 떠난 엄마로부터 편지를 받은 3남매가 엄마를 찾아가는 여정에서 서로에 대한 묵은 오해를 풀고 용서해나가는 이야기다. 극적인 감동보다는 작은 미소를 불러일으키는 훈훈함이 있다. 장혜진도 “작은 것들이 소중하게 다가오는 영화”라고 소개했다.

장혜진은 3남매의 장녀 미정 역을 맡았다. 예식장에서 일하며 이혼 후 홀로 중학생인 외동딸 규림을 키우고 있다. 가족 사랑이 너무나 지극해 가족들은 가끔 진저리를 내기도 한다. 장혜진은 “미정과 미정의 엄마, 미정의 딸, 영화 전반에 세 모녀의 이야기가 깔려있다”며 “그들의 모습은 어렸을 적 나, 지금의 나, 할머니가 될 미래의 내 모습이기도 해서 와 닿았다”고 공감했다.

영화 ‘니나 내나’의 한 장면. /사진제공=명필름

미정은 어릴 적 자신을 버리고 떠난 엄마에 대해 애증을 느낀다. 잊고 살았다고 생각했고 싫다고 여겼지만 막상 엄마의 ‘보고싶다’는 편지는 미정을 흔든다. 결국 편지의 주소지를 어렵게 찾아갔지만 엄마는 이미 세상을 떠나고 없다. 허탈하면서도 쓰라리다. 장혜진은 너무나 진솔하게, 또한 자신의 모습 그대로를 미정에게 담아 연기했다고 한다. 그래서 “부끄럽기도 하다”고 말했다.

“미정은 자신의 이름이 너무 싫었다고 하잖아요. 어렸을 적 엄마, 아빠가 싸우면서 ‘미정이만 없었어도 헤어졌다’고 했다면서. 그 말을 듣고 자란 아이의 심정을 생각해봤어요. 마음의 상처를 받은 상태에서 더 이상 나가지 못한 거죠. 어른이 돼도 아이처럼 철없는 구석이 있는 거예요. 그런데 누구나 그런 상처 하나씩 있기 마련이잖아요. 그렇다고 ‘나 상처 있다’고 굳이 말하지도 않죠. 제게도 어릴 적 동네를 뛰어 놀던 아이의 마음이 있고 부모님이 내게 상처를 줬던 기억, 내가 부모님께 상처 줬던 기억이 있어요. 제가 마흔다섯이라도 철없는 면모가 있죠. 그런 점에서 미정과 닮았다고 생각했어요. 그래서 저를 놓지 않으며 미정을 표현할 길이 없었어요. 배우로서 나를 포장하고 싶은 마음도 있지만 과감하게 놓아버렸죠.”

장혜진 인터뷰,영화 니나 내나

장혜진은 “평소 칭찬하는 일이 적은 엄마가 ‘니나 내나’를 보시곤 ‘괜찮게 했다’고 칭찬해주셔서 내심 뿌듯했다”고 기뻐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에서 미정은 엄마가 자신들을 버린 게 아니라 그저 자기의 삶을 찾고 싶었던 것임을 짐작한다. 미정의 꿈속에서 엄마는 미정처럼 부엌 구석에 서서 김치와 밥으로 급하게 끼니를 때우고 미정과 비슷한 차림새로 산길을 걷기도 한다. 미정은 그렇게 싫어했던 엄마의 모습을 지금 자신이 닮아있음을 알게 된다. 장혜진은 “미정은 엄마처럼 살고 싶지 않다고 하고 둘째 경환도 아빠처럼 안 살려고 노력한다고 한다. 그런데 돌아보면 우리는 또 엄마처럼, 아빠처럼 살고 있다. 그렇게 늙어가면서 서로를 이해하게 되고 관계는 단단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로 엄마에겐 어떤 딸이냐고 묻자 “엄마에게 물어봐야 할 것 같은데 아마 힘든 딸이었다고 할 것 같다”며 쑥스러워했다. 그는 “연기를 한다고 했다가 안 한다고 했다가, 다시 또 한다고 했다가 부모님을 걱정하게 했다. 한편으론 제 일을 척척 해나가는 면도 있다고 생각하셨을 거 같지만 손이 많이 가는 딸인 것 같다”고 미안해 했다.

가족 이야기에 장혜진의 얼굴에는 애틋함이 묻어났다. ‘기생충’ 이후에 바빠졌을 텐데 아들이 섭섭해 하진 않느냐고 묻자 “안 그래도 ‘어디가? 액션 가? 또 가?’라고 묻는다. 집에 있으면 ‘나는 어린이집 갈 테니 엄마는 액션 가’라고 한다. 액션이 무슨 뜻인 줄도 모르고 그렇게 말한다”며 사랑스러워했다. 또한 “영화 포스터의 내 모습을 보고 아들이 뽀뽀를 했다고 한다. 너무 뭉클했다”며 연신 미소 지었다.

“가족은 제겐 없어선 안 될 존재죠. 휴식처가 되기도 하고 내 연기의 근본, 원동력이기도 해요. 가족 때문에 힘들다고 생각했던 적도 있는 것 같아요. 하지만 가족 덕분에 지금의 내가 있다는 걸 알아요. 징글징글하다가도 사랑스럽고, 꼴 보기 싫다가도 보고 싶고, 너무 가까우면 부담스럽지만 또 너무 멀면 서운한 게 가족이에요. 참 묘한 관계죠. 호호”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