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네타리움 레코드 신예 린지, 첫 싱글 ‘괜찮아’ 발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린지 ‘괜찮아’./ 사진제공=플라네타리움 레코드

플라네타리움 레코드의 신예 린지(Leenzy)가 31일 정오 첫 싱글 ‘괜찮아’를 발표했다.

‘괜찮아’는 헤어짐이 가져온 상심과 혼란이 상대에 대한 미안함으로 정리돼 가는 감정을 담백하게 표현한 곡이다. 린지 특유의 허스키하고 짙은 음색이 전반적인 곡 분위기와 어우러져 쓸쓸한 감성을 더한다. 가사에는 이별의 복잡 미묘한 감정을 편지 형식으로 풀어냈다.

함께 공개된 뮤직비디오에는 차가운 회색빛으로 뒤덮인 공간을 홀로 거니는 린지의 모습이 담겨있다.

린지는 데뷔 전 골든 브라더 채널에서 선보이는 라이브 콘텐츠 ‘뽀송즈(4Songs)’에 출연해 JAX의 ‘Sleep Like a Baby’, Amy Winehouse의 ‘Valerie’, 크러쉬의 ‘어떻게 지내’, 카더가든의 ‘간단한 말’까지 네 곡을 라이브로 들려줬다.

린지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네이버 뮤직 서비스 바이브(VIBE), 뮤지션리그가 함께하는 ‘뮤즈온 프로젝트(MUSE ON)’에 참가해 상위 20팀에 선정됐다. 31일 오후 7시에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개최되는 ‘뮤즈온 2019 파이널 콘서트’ 무대에 오른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