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이유비 “데뷔 초, 천우희가 견미리 딸이라 소문났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해피투게더4’ 스틸컷. /사진제공=KBS

배우 이유비가 엄마 견미리로 인해 생긴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서다.

31일 방송되는 ‘해투4’에는 KBS 2TV 새 예능 ‘개는 훌륭하다’의 MC 이경규, 강형욱, 이유비와 스페셜 MC 붐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이유비는 “배우를 반대했던 엄마 모르게 데뷔작 오디션을 봤다”고 밝혔다. 이어 이유비가 견미리에게 비밀로 하면서까지 오디션을 볼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덧붙였다.

또한 이유비는 데뷔 후 엄마이자 연기자 선배가 된 견미리로 인해 많은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했다. 그는 관련 에피소드를 털어놓으며 견미리 성대모사를 깨알같이 소화해 웃음을 안겼다.

이유비는 자신이 아닌 배우 천우희가 견미리의 딸이라고 소문났던 데뷔 초를 회상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나에게 사실을 묻는 스태프에게 천연덕스럽게 모르는 척을 해야만 했다”고 말했다. 당시 상황을 재현하는 이유비의 모습이 얼마나 큰 재미를 줄지, 이후 모든 진실을 알게 된 스태프는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해투4’는 31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