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美 ‘아시아소사이어티 어워즈’서 수상…韓 배우 최초이자 유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사진제공=레인컴퍼니

가수 겸 배우 비(정지훈)가 오는 11월 5일 미국 현지 아시아소사이어티 엔터테인먼트 어워즈 (The US-Asia Entertainment Summit & Game Changer awards)에 수상자로 초청됐다.

올해 10주년을 맞이하는 아시아소사이어티 남부 캘리포니아 서밋(Asia Society Southern California’s Summit)은 할리우드 와 중화권 영화인들의 협력을 도모하는 컨퍼런스다. 미국 현지 문화 교류를 넘어 아시아 전역의 영화, 음악, 디지털 콘텐츠 및 게임 산업을 주도하고, 트렌드를 분석한다. 올해 선보이는 본 서밋은 한국, 인도,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들과 미국 현지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주요 인사들이 함께 한다.

비는 이번 컨퍼런스 수상자들 중 한국인 최초로 손꼽혔다. 비를 포함해 웨이 장(Wei Zhang) 알리바바 픽쳐스 대표, 밥 웨이스(Bob Weis) 월트 디즈니 이메지니링 대표도 수상 영예를 안을 예정이다.

비는 미국 영화 ‘스피드 레이서’를 통해 2008년 할리우드에 처음 데뷔 했다. 영화 ‘닌자 어쌔신’에서는 주연을 맡았다. 그는 ‘닌자 어쌔신’을 통해 해외에서 한국인 최초로 MTV 어워드를 수상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MBC 드라마 ‘웰컴2라이프’에서 이재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