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여배우 경수진, ‘최애탬’은 드릴과 톱?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나 혼자 산다’의 경수진./사진제공=MBC

배우 경수진이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반전 취미를 공개한다.

오는 11월 1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경수진은 걸크러시 넘치는 셀프 인테리어 능력자 면모를 뽐낸다.

테라스가 있는 집을 구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다했다는 경수진은 심플하게 꾸며놓은 집을 공개한다. 그중 단연 눈길을 사로잡는 건 셀프 인테리어로 장식한 테라스. 드릴과 톱을 자연스레 다루는 그의 비범한 솜씨가 눈길을 사로 잡는다.

이후 그는 언제 어디서든 부르면 나타나는 ‘경반장’으로 변신, 친구 사무실에 커튼 시공을 하러 출장에 나선다. 험난한 작업환경도 굴하지 않는 ‘프로 시공러’ 경수진의 모습에 현장의 여심이 거세게 흔들렸다는 후문이다.

열정의 커튼 시공 중 때 이른 첫눈(?)을 맞은 경수진은 갑자기 로맨스 분위기를 연출한다. 이어 못 박기와 애교의 기묘한 합작도 펼친다고 해 가식 없는 그의 매력이 궁금증을 자극한다.

경수진의 반전 매력은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