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던 패밀리’ 성현아 “어린 시절 세상 떠난 母, 추억 많지 않아”···박원숙 ‘먹먹’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N ‘모던 패밀리’ 스틸컷. /사진제공=MBN

배우 성현아가 파격적인 작업복으로 미스코리아 포스를 재현한다.  MBN ‘모던 패밀리’에서다.

오는 1일 방송되는 ‘모던 패밀리’에는 드라마 ‘보고 또 보고’ 이후 20여 년 만에 경남 남해에서 상봉한 박원숙과 성현아의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지난 방송에서 성현아는 박원숙을 위해 직접 해물 칼국수를 요리해 나눠 먹으며, 친 모녀 같은 훈훈함을 자아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두 사람은 배를 든든하게 채운 후 텃밭 일에 나섰다. 성현아는 박원숙이 준비한 작업복으로 갈아입었음에도 런웨이를 방불케 했다. 그는 꽃무늬 몸빼바지(일바지)에 빨간 고무장화, 농사용 모자 차림으로 왕년의 미스코리아 포스를 재현했다.

밭일 준비를 마친 두 사람은 텃밭에서 잡초들을 제거한 후 적상추, 쪽파, 시금치 등 다양한 씨앗을 심었다. 박원숙은 성현아에 “차가운 도시 여자 이미지인데 이렇게 밭일을 잘할 줄 누가 알았겠나. 역시 사람은 겪어봐야 안다”며 칭찬했다. 성현아는 “원래 수확하는 걸 좋아한다. 감자, 고구마도 잘 캔다. 밭일을 시켜줘서 오히려 기뻤다”며 웃었다.

박원숙은 “밭일을 하면 마음속 근심도 다 사라진다”면서 “나중에 아들과 함께 외할머니 집에 온다는 생각으로 한 번 더 오라”며 권했다.

제작진은 “성현아가 ‘어린 시절 어머니가 일찍 세상을 떠나서 추억이 많지 않다’고 고백하자, 박원숙이 ‘나도 딸이 없으니 앞으로 우리 딸(성현아)과 추억을 만들어 가자’고 답했다. 실제로 두 사람이 남해의 일몰을 함께 보며 끌어안을 때 친 모녀 이상의 깊은 정이 전해졌다. 마지막에 참았던 눈물을 다 쏟아내는 두 사람의 모습에서 자식을 키우는 어머니들이라면 공감할 수밖에 없는 깊은 먹먹함과 감동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모던 패밀리’는 오는 1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