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대생 출신 아나운서’ 최지인, 알고보니 엄친딸

최지인 아나운서와 부친 최광준 씨

최지인 아나운서와 부친 최광준 씨, 아래는 최지인이 그린 그림이다

‘미대생 출신 아나운서’ 최지인이 엄친딸에 등극했다.

최지인은 하이트진로음료(주) 최광준 대표의 장녀로 밝혀졌다. 이 사실은 최지인이 트위터에 아버지와 함께한 사진을 게재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최지인은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사진정리하다 가족모임 때 아빠랑 찍은 사진 올려요. 글에 대한 두려움을 버리고자 60이 넘어 수필가로 등단하고 지금은 플루티스트를 꿈꾸는아빠~^^ 멋져용. 아래는 아빠를 그린 ‘날개단 토끼’, 아빠는 토끼띠~ 엄마를 그린 ‘날개단 말’은 나중에 올릴게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최지인은 아버지와 함께 환한 미소를 지으며 다정한 부녀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최지인의 아버지인 최광준 씨는 육군사관학교 졸업 후 11공수 여단장 등을 거쳐 준장으로 예편한 군인 출신 CEO로 하이트진로음료(주) 대표이사로 재직 한 바 있다. 또 지난 2010년 문예지 ’21세기 문학’에서 신인상을 수상하며 등단, 수필가로 활동하고 있기도 하다.

MBN 공채 3기 아나운서인 최지인 역시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 숙명여대 회화과를 거쳐 숙명여대 교육대학원에서 미술교육을 전공한 재원으로 최초의 미대생 출신 얼짱 아나운서라는 독특한 수식어와 함께 현재 아나운서와 화가로 동시에 활동 중이다.

최근에는 동양화를 새롭게 재해석하는 ‘신(新)화조화’ 시리즈가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세트에 설치되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최지인은 MBN ‘소중한 나눔 무한 행복’ 진행과 함께 갤러리 아래아에서 지난 1년간의 전시를 돌아보는 개인전을 21일 목요일까지 열고, 착한 아트상품 지인씨 제품도 예술의 전당과 소셜마켓 쿠잉비에서 판매 중이다. 또 오는 21일부터 코엑스에서 열리는 카페쇼와 12월 11일부터 5일간 SETEC에서 열리는 서울아트쇼에 참여하며, 남산아르페이스엔(12월 14일~내년 1월 2일)에서 개인전을 할 예정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룬커뮤니케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