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을 잡아라’ 김선호, 치매母 때문에 지경대 갔다…마음 울리는 열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 방송 캡처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에서 김선호가 섬세한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더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유령을 잡아라’ 4회에서는 강력반에서 활약을 펼치던 고지석(김선호 분)이 지하철경찰대로 이적한 이유가 밝혀졌다.

부끄러운 아빠가 되지 않기 위해 대부업체 사장과 동반 자살을 하겠다는 도철(박호산 분)을 향해 지석은 자신이 오늘도 부끄러운 짓을 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엄마를 지키려면 어쩔 수 없었다. 세상에 경찰은 많은데 엄마한테 가족은 나 하나니까”라고 도철의 마음을 공감하고 그를 위로했다. 지석은 “부끄러운 가장이 되지 않기 위해 매일 부끄러운 짓을 해야 되는 게 가장인 것 같다. 근데 가장이 하는 짓 중에 가장 부끄러운 짓이 가족을 버리는 것”이라며 도철을 설득했다.

이후 지석은 경찰청장인 형자(송옥숙 분)에게 수사 보고를 하러 경찰청에 갔다가 옛 연인인 마리(정유진 분)와 마주쳤다. 지금이라도 광수대에 올 생각 있으면 말하라는 마리의 말에 지석은 과거의 일을 떠올렸다. 강력 사건을 해결했던 날, 지석은 길을 잃은 채 치매 증상을 보이는 모친 애심(남기애 분)을 발견했다. 혼란스러워하는 애심을 다독이던 지석은 특진을 했다며 함께 광수대에 가자는 마리의 연락을 받고도 기뻐하지 못한 채 눈물을 흘렸다.

특진을 포기하고 지하철경찰대를 선택한 것을 두고 화를 내는 마리에게 지석은 “잡범 잡는 데라 한 달 동안 집에 못 들어갈 일도 없고 피 볼 일도 없다”고 말했다. 아픈 엄마를 지키기 위해 꿈 대신 안정적인 삶을 선택한 것. 이에 지석은 광수대에 올 생각 없냐고 재차 묻는 마리에게 “나 그대로다. 바뀐 것 없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선호는 이처럼 남모를 사연을 가진 고지석 캐릭터를 촘촘한 감정 연기로 소화해 내 안방극장을 울렸다. 박호산을 설득하는 과정에서 보여준 김선호의 절제된 눈물 연기와 미세하게 떨리던 음성은 캐릭터의 진심을 안방극장까지 고스란히 전달했다. 그뿐만 아니라 치매 증상을 보이는 모친과 마주하며 느낀 복잡 미묘한 감정선을 담은 김선호의 디테일한 눈물 연기는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꿈의 목전에서 마주한 현실에 미처 감추지 못하고 흘러내리던 그의 눈물은 시청자들의 연민을 불러일으켰다.

코믹부터 눈물 연기까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드라마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는 김선호를 비롯해 문근영, 정유진, 기도훈 등이 출연하는 tvN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는 지하철 경찰대가 ‘지하철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상극콤비 밀착수사기.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