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심각한 표정의 바리, 한강서 찾는 것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틸컷./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아일랜드 세 친구가 한강을 찾는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아일랜드 친구들은 택시를 타고 한강으로 향한다. 한강은 도심에서 잠시나마 힐링을 할 수 있어 서울 시민들은 물론이고 관광객까지 필수로 찾는 한국의 대표적인 나들이 장소. 바리는 한강으로 향하는 택시 안에서 “우리 한강 꼭 가야만 해”라며 기대에 부푼다. 한강과 마주한 친구들은 “여기 좋다” “이게 우리가 원했던 거야”라며 신이나 돌아다니기 시작한다.

한강은 가을을 맞아 많은 시민들이 밖으로 나와 텐트를 치고 선선한 바람을 즐기고 있었다. 이를 본 친구들은 “아일랜드에는 이런 거 없잖아. 이런 건 보통 페스티벌이라고 생각하는데”라며 신기해한다. 특히 아침부터 카메라를 목에 매고 관광객티를 팍팍 내며 여행 하던 다라는 이것저것 보이는 것마다 사진을 찍고 물에 발을 담가보는 등 한강에서 여유를 만끽한다.

한강을 즐기는 다라와 달리 바리는 연신 심각한 표정으로 주위를 살핀다. 한국 영화를 좋아하는 바리는 영화 속에서 감명 깊게 봤던 장면을 실제로 보고 싶어 한강을 찾았던 것. 바리는 인터뷰에서 “한국 영화를 특히 좋아해요. 제가 본 게 50개는 넘게 있어요”라며 한국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그러나 바리는 한강을 둘러보며 영화 속 장면을 떠올려 보는 것뿐만 아니라 무언가를 애타게 찾아 헤맨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아일랜드 세 친구의 한국 방문기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