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이경규, 10년 만 출연…”‘해투’ 살리러 왔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해피투게더4′ 스틸컷./사진제공=KBS2

‘예능 대부’ 이경규가 10년 만에 KBS2 ‘해피투게더4’를 찾는다.

오는 31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4’는 KBS2 새 예능 ‘개는 훌륭하다’의 MC 이경규, 강형욱, 이유비와 스페셜 MC 붐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해피투게더4’ 녹화에서 이경규는 첫인사부터 “‘해투’가 갈만하면 나와서 살려 놓는다”고 말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지난 10년 동안 ‘해피투게더’ 출연을 꺼렸던 솔직한 이유를 밝혀 스튜디오를 웃음으로 물들였다.

그런 이경규가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이유는 새 예능의 홍보를 위해서다. 연예계 소문난 애견가인 그는 ‘개는 훌륭하다’의 제목부터 섭외까지 모두 신경 썼다며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지난 25일 첫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까지 두 작품을 연이어 시작하게 된 이경규는 그 이유로 ‘연예대상’을 꼽았다. 이와 함께 이경규의 연예대상 트로피 받는 법 이론이 펼쳐져 시선을 사로잡았다.

데뷔 39주년을 맞은 이경규의 예능 역사도 들여다 본다. 데뷔 이후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온 이경규는 최근 예능의 대세가 된 먹방, 가족 예능의 시초라고 주장했다. 이에 이경규와 함께 돌아볼 그의 예능 이야기가 주목된다.

‘해피투게더4’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