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이기찬X조하나, 첫 만남부터 핑크빛 기류 ‘최고의 1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불타는 청춘’ 방송 캡처. /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 가수 겸 배우인 만능 엔터테이너 이기찬이 새 친구로 합류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9일 방송된 ‘불청’은 5.7%, 7.1%(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 주요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2.7%로 어김없이 화요 예능 2049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이날 청춘들은 포항으로 여행을 떠났고 새 친구로는 1996년 ‘please’로 데뷔한 가수이자 배우 이기찬이 등장했다. 생애 첫 리얼 예능에 출연한 그는 “감기에 걸려서 약을 먹었더니 정신이 나가있다”며 어색함과 긴장감에 경직된 모습을 보였다.

올해 41세인 이기찬은 “적은 나이는 아닌데 ‘불청’에서는 적은 편 아니냐”며 제작진에게 대뜸 “최민용 형 오시냐”고 물었다. 그는 “조금 걱정이 되는 게 최민용 형이다. 군기 잡을까 봐 걱정”이라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놓아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내 “’불타는 청춘’의 마지막 서열로서 뭐든 시키면 한다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새 친구 픽업조로는 맏형 김도균과 ‘불청’ 막내계 선임 김부용이 나섰다. 두 사람은 관록있는 ‘촉’으로 새 친구의 위치를 단번에 파악해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김부용은 이기찬을 보자 “”어렸을 때부터 같이 활동했고 대학교 후배”라며 “3살 후배지만 그때 이기찬은 고교생 가수였고 나는 성인 가수여서 되게 어리게 봤다”고 이기찬과 추억을 회상했다.

김부용이 “그동안 어떻게 지냈냐”고 묻자 이기찬은 “‘불청’ 다시보기를 하면서 지냈다”고 말했다. 그는 “혜림이 누나와 친해서 보게 됐는데 너무 웃기더라. 역으로 다시 보기를 계속했는데 거의 3년치를 봤다”고 밝혀 ‘불청’ 애청자임을 입증했다. 또 “‘불청’에서 만나보고 싶은 사람”에 대한 질문에 그는 “조하나 선배님”이라며 “처음 나왔을 때 춤추는 모습이 너무 아름다웠다”고 감탄했다. 김부용이 “형이 도와주겠다”라고 하자 이기찬은 “형이나 어떻게 좀…제가 밀어드리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숙소에 도착한 김도균은 브루노와 기타 연주를 하면서 음악 세계에 빠져들었다. 조하나가 오자 브루노는 한국의 전통춤에 대한 궁금증이 폭발했다. 브루노가 전통춤의 종류를 묻자 하나는 “몇 가지로 단정 짓기에는 종류가 엄청 많다. 난 한영숙류라고 해서 그 춤의 특색은 굉장히 단아하다. 화려함보다는 한국적인 정서를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브루노가 ‘단아함’의 뜻을 이해하지 못하자 조하나는 김도균의 기타 연주에 맞춰 즉석 무용 시범을 선보이며 “이게 단아함”이라고 춤으로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최성국은 박선영과 ‘스페인 부부’라는 애칭이 맘에 안든다며 제작진에게 “어차피 부부 시리즈 계속 갈 거면 선영의 ‘영’과 성국의 ‘국’을 따서 그냥 ‘영국 부부’로 가라”고 셀프 애칭을 제안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7.5%까지 치솟은 최고의 1분은 숙소에 도착한 이기찬과 조하나의 첫 만남에서 터졌다. 김도균은 새 친구가 “하나를 제일 보고 싶어했다”며 문 앞 마중을 제안했다. 조하나는 음식을 만들다가 “나 예쁘게 하고 가야 되는 거 아니냐”고 긴장했다. 이기찬은 조하나가 “새 친구분 오셨냐”고 조심스럽게 물으며 등장하자 성큼 성큼 걸어와 악수를 청하며 “실물이 훨씬 예쁘시다”고 인사했다.

새 친구 이기찬의 이야기는 오는 11월 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불청’에서 이어진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