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공연] 방탄소년단이 만든 우주…206만 아미와 기록한 K팝 역사의 순간

[텐아시아=우빈 기자]

지난 26일과 27일, 29일 서울 잠실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린 그룹 방탄소년단의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더 파이널(THE FINAL)’ 공연 모습.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너를 이루는 모든 언어는 이미 낙원에, 방탄이란 은하수에 아미란 별을 심다.” [방탄소년단과 아미(ARMY·팬클럽)의 슬로건 中)₩]

’21세기 비틀스’로 불리며 K팝을 넘어 ‘BTS팝’을 연 그룹 방탄소년단이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라는 역사책의 마침표를 찍었다. 지난해 8월부터 시작해 약 1년 2개월 동안 전 세계를 무대로 62회의 공연 무대에 올라 약 206만 명을 동원한 방탄소년단은 ‘최초·최고’의 기록을 세우며 한국 가요계에 큰 획을 그었다. 방탄소년단이 그동안 세운 ‘최초·최고’의 기록은 끝도 없다. 하지만 방탄소년단은 오늘을 기점으로 또 다시 새로운 역사를 써나갈 것이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6~27일과 29일 서울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LOVE YOURSELF: SPEAK YOURSELF [THE FINAL])’을 열고 팬들과 다시 만났다. 이번 공연은 지난해 8월 시작된 ‘러브 유어셀프’ 투어와 그 연장선에서 올해 5월 시작한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시리즈의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공연이다. 방탄소년단은 서울을 시작으로 미국· 캐나다·브라질·영국·프랑스·네덜란드·독일·일본·대만·싱가포르·홍콩·태국·사우디아라비아를 거쳐 다시 서울로 돌아와 ‘출발점’인 주경기장에서 대미를 장식했다.

이날 공연에는 약 4만4000명의 아미가 자리를 함께했다. 26일, 27일에 이어 이날 마지막 공연까지 합쳐 약 13만 2000명이 파이널 공연을 관람했다.

그룹 방탄소년단의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LOVE YOURSELF: SPEAK YOURSELF [THE FINAL])’ 공연 모습./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공연장은 시작하기 몇 시간 전부터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팬들은 공연장 외부에 걸린 방탄소년단의 현수막과 한쪽에 마련된 포토 스튜디오를 배경으로 방탄소년단과 사진을 찍었다. 이벤트 중 하나인 랜덤 카드를 받기 위해 긴 대기시간도 마다 하지 않았다.

본격적인 공연이 시작되기 전 전광판을 통해 ‘아이돌(IDOL)’ 뮤직비디오가 나왔고, 팬들은 떼창으로 방탄소년단을 맞을 준비를 했다. 오프닝 영상이 끝나고 여러 개의 불기둥 사이로 표범 조형물과 고대 신전을 연상하게 하는 무대 장치들이 등장했다. ‘디오니소스((Dionysus)’의 웅장한 반주가 흐르고 그토록 기다리던 방탄소년단이 등장했다. 반짝이는 정장을 입고 등장한 멤버들은 화려하면서 웅장한 공연을 펼쳤고, ‘낫투데이’를 연이어 부르며 열기를 끌어올렸다. 팬들은 ‘BTS’를 연호했다.

서울을 시작으로 전 세계를 돌고 온 방탄소년단은 마지막 공연을 서울에서 끝냈다. 멤버들에게도 아미에게도 큰 의미가 있는 공연이었다. 슈가는 “작년 주경기장에서 만났을 때 기억하나. 끝난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1년이 지났다”고 1년을 돌아봤다. 이에 뷔는 “이걸 바로 수미쌍관(首尾雙關)이라고 하더라. 처음과 끝이 같다는 의미다. 처음과 끝을 여러분과 함께해서 더욱 아름다운 마무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자신들을 오래 기다린 국내 팬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공연을 약속했다. 뷔는 “남은 에너지 쏟고 가겠다”고 했고, 슈가는 “남김없이 불태우고 가겠다”고 말했다. 정국은 “화요일 콘서트를 위해 이를 갈았다. 죽기 살기로 하겠다”고 말해 팬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공연이 이어졌다. 방탄소년단은 ‘인터루드 : 윙스(Interlude : Wings)’ ‘베스트 오브 미(Best of Me)’ ‘작은 것들을 위한 시’에 이어 히트곡 ‘쩔어’ ‘뱁새’ ‘불타오르네’ ‘런(RUN)’을 연이어 불렀다. ‘런’은 기존의 셋리스트에 추가한 곡으로 2014년에 펼친 첫 투어 ‘레드불렛’을 떠올리게 했다. ‘페이크 러브(FAKE LOVE)’가 나오자 팬들은 ‘페이크 러브’를 외치며 방탄소년단과 함께 했다.

제이홉은 “오늘로 62회 공연이다. 정말 어메이징 하다”고 말했다. RM은 멤버별로 가장 좋았던 공연을 물었고, 정국은 지민을 보며 솔로곡 ‘세렌디피티’ 한 소절을 불러 팬들을 열광하게 했다. 진은 “저는 슈가가 처음 ‘시소’를 부를 때를 잊지 못한다. 잠실을 뚫고 날아갈 뻔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룹 방탄소년단의 제이홉(왼쪽부터), 정국, 지민의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LOVE YOURSELF: SPEAK YOURSELF [THE FINAL])’ 솔로 공연.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솔로 퍼포먼스는 더 무르익었다. 제이홉은 강렬한 빛을 띄는 붉은 정장을 입고 등장해 ‘트리비아 기: 저스트 댄스(Trivia 起: Just Dance)’을 열창했다. 팬들은 ‘제이홉’을 연호했고 제이홉은 머리 위로 하트를 그리며 ‘사랑해요’라고 외쳤다. 매력적인 목소리로 ‘유포리아(Euporia)’ 부르며 등장한 정국의 모습은 마치 천사와 같았다. 공중 그네를 타고 그라운드석 전체를 돌던 정국은 팬들을 눈에 담았고, 이내 감격한듯 미소를 지었다. 그 모습에 팬들의 함성은 더욱 커졌다. 지민의 ‘세렌디피티(Serendipity)’ 무대는 신비로움 그 자체였다. 지민의 공연 내내 비눗방울이 객석을 떠다녔고, 아미밤(응원봉)도 보랏빛과 파란빛을 띄었다. 고운 춤선의 지민은 인어 왕자 같기도, 요정 같기도 했다. 사랑한다는 팬들의 말에 지민은 ‘저도 사랑합니다’라고 외쳤다.

그룹 방탄소년단의 뷔(왼쪽부터), RM, 진, 슈가의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LOVE YOURSELF: SPEAK YOURSELF [THE FINAL])’ 솔로 공연.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RM은 홀로 무대를 꽉 채웠다. ‘트리비아 승: 러브(Trivia 承: Love)’을 부르며 무대를 돌아다니는 RM은 마치 슈퍼스타와 같았다. 노래가 끝나고 RM은 “제가 드릴 수 있는 마지막 선물”이라고 말했다. 전광판에 ‘따랑햇(사랑해)’이라고 적힌 동그란 말풍선이 등장했고, RM이 위를 콕 찌르자 동그라미는 하트가 됐다. 붉은 조명 아래 뷔는 섹시했다. ‘싱귤래리티(Singularity)’의 안무는 더욱 섬세해졌고 눈빛은 더욱 깊어졌다.

슈가의 ‘트리비아 전: 시소(Trivia 戰: Seesaw)’ 무대도 신이 났다. 팬들은 응원봉을 열심히 흔들었고, 슈가도 화답하듯 흥겨운 퍼포먼스를 펼쳤다. 그동안 직접 피아노를 치며 ‘에피파니(Epiphany)’를 불렀던 진은 파이널 콘서트에선 스탠딩 마이크를 선택했다. 앞머리를 넘겨 진의 잘생긴 얼굴이 그대로 드러나자 팬들은 소리를 질렀다. 진의 얼굴이 전광판을 채울 때마다 팬들의 함성은 주경기장을 넘어 하늘을 뚫을 기세였다.

멤버들의 유닛 무대에서 공연은 절정에 다다랐다. 진, 지민, 뷔, 정국은 ‘전하지 못한 진심’으로 가창력 폭발하는 공연을 선보였다. 특히 지민의 고음에 팬들의 박수가 터져 나왔다. RM, 슈가, 제이홉은 중앙 무대를 둘러싼 불안에서 ‘티어(Tear)’ 공연을 펼쳤다. 멤버들의 쉴 틈 없는 랩 사이 카리스마도 함께 뿜어졌다.

방탄소년단은 ‘마이크 드롭(MIC DROP)’과 ‘아이돌(IDOL)’을 마지막 곡으로 선택했다. 강렬한 칼군무의 ‘마이크 드롭’이 끝난 후 ‘아이돌’이 나오자 팬들은 모두 의자에서 일어났다. 멤버들은 중앙 무대를 뛰어다녔고, 객석을 향해 물을 뿌리며 열정적인 공연을 이어갔다. 레이저 조명과 함께 멤버들은 몸이 부서져라 춤을 췄고, 팬들은 음향만큼이나 큰 함성을 질렀다.

그룹 방탄소년단의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더 파이널](LOVE YOURSELF: SPEAK YOURSELF [THE FINAL])’ 공연 모습.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짧은 영상이 지나가고 앙코르 첫 곡인 ‘앙팡맨(ANPANMAN)’과 함께 방탄소년단이 재등장했다. 빠지지 않고 등장했던 미끄럼틀도 함께였다. 멤버들은 무대와 미끄럼틀을 놀이터 삼아 즐거운 공연을 이어갔고, 팬들도 노래를 따라 부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소 왓(So What)’으로 ‘흥’을 이어갔다. 폭죽이 하늘로 터졌고 축제의 분위기는 또 정점을 찍었다.

뷔는 춤으로 기분을 표현했다. 그는 “오늘 기분 정말 최고다. 같이 있으니까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제이홉은 “우리가 이렇게 공연을 할 수 있는 건 곁에 있어준 아미 여러분 덕이다”라며 웃었다. 정국은 “저희의 밤을 환하게 밝혀준 아미 여러분에게 드리는 노래”라고 ‘메이크 잇 라이트(make it right)’와 ‘소우주’를 소개했다.

‘메이크 잇 라이트’가 끝난 후 멤버들은 ‘방탄이란 은하수에 아미란 별을 심다’라는 슬로건을 들었다. 뷔는 “여러분들께 엄청난 선물만 받지 않았나. 이번에는 우리가 ‘방탄이란 은하수에 아미란 별을 심다’라는 말을 해봤다”고 말했다. RM은 “우리도 ‘BTS 타임’을 가졌다. ‘너를 이루는 모든 언어는 이미 낙원에’라는 여러분들의 슬로건과 이어지지 않나. 역시 우리는 운명이다”라고 말해 팬들을 감동하게 했다.

뷔를 시작으로 멤버들의 소감이 이어졌다. 뷔는 “이번 투어가 짧지만 길었다고 할 수도 있다. 많은 나라를 다니면서 많은 아미를 봤는데, 아미보다 예쁜 건 없더라”며 “투어가 마지막이지만, 마지막이라는 생각을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 어차피 또 할 거다. 큰 공연장에서 아미를 모시고 할 거다. 오늘은 아미에게 감사한 말만 하고 싶다. 사랑하고 감사하다”고 고백했다.

제이홉은 “생각해보면 오늘이 화요일이다. 조금 걱정을 하긴 했는데 아미가 주경기장을 꽉꽉 채워주셨다. 주경기장을 3일 채운 아티스트로 만들어주셨다. 감사하다. 마지막 순간에는 아쉽고 미련도 남고 그랬던 기억이 있는데 오늘은 덜 하다. 투어의 마침표를 찍은 기분”이라며 “감사하다. 그리고 사랑한다”고 말했다. 진은 손키스를 먼저 날리고 “아까 ‘에피파니’를 부르는데, 이 노래가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니까 너무 섭섭한 거다. 마지막에 위에서 여러분을 바라보는데 살짝 미소가 나오더라. ‘끝났다. 이 노래를 더 이상 안 하겠구나’라는 복잡한 감정이 들었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그러면서 “좋은 앨범으로 다시 돌아오겠다. 사랑한다”고 말했다.

지민은 “아쉬워하지 마라. 새 앨범을 준비해서 빨리 나오겠다”며 “친구들이 좋아하는 게 뭔지 물었는데, 춤을 출 때라고 말했다. 춤을 출 때는 다른 세상에 온 것 같아서 좋은데 여러분과 함께 할 때도 비슷하다. 여러분과 있을 때 다른 세상에 온 것 처럼 행복했다. 여러분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는 저희에게 여러분이라는 세상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지민은 “무슨 일이 있어도 괜찮고, 무슨 일이 있어도 사랑한다는 말을 하고 싶었다”고 했다. 팬들은 ‘사랑해’를 외치며 응답했다.

슈가는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는 것처럼 이 또한 새로운 시작이 아닐까 한다. 여러분 덕에 즐거운 기억만 가지고 갈 것 같아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며 “저희보다 더 고생한 아미에게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정국은 “지민 형과 생각이 비슷하다. 저도 다음 콘서트를 어떻게 구성하고 업그레이드시킬까 고민을 했다. 이번 투어를 돌면서 전 세계 아미를 보고, 마지막 콘서트까지 했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콘서트를 향한 애정이 커지고 있다”며 “예전엔 투어를 돌면 지쳤는데, 이번에는 즐거웠다. 생각보다 만족스러운 공연은 아니었지만, 여러분이 즐겨주셔서 행복하게 돌아갈 것 같다. 주신 에너지만큼 다음 앨범이나 콘서트에서 발전된 모습으로 새로운 에너지를 드리겠다.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이야기했다.

RM은 “이 기간을 견딘 방탄소년단과 아미를 위해 박수를 보내고 싶다”며 “너 자신을 사랑하느냐고 물으면 아직 잘 모르겠지만, 그럴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든다.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 콘셉트는 끝나지만, 우리가 우리를 사랑하는 방법과 길을 계속 찾아가는 여정은 끝나지 않으니 손잡고 스스로를 사랑할 수 있게 앞으로도 함께 하자”고 말했다.

그는 “김남준이 김남준일 수 있었으면 좋겠고 방탄소년단이 방탄소년단이었으면 좋겠다. 여러분이 아미의 이름 아래 여러분이었으면 좋겠다. 여러분 덕분에 저는 여기까지 살아올 수 있었다. 믿어달라”며 “앞으로도 가사 한 줄이라도 여러분이 여러분을 사랑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눈물을 흘렸다. RM은 “사랑한다는 말보다 더 큰 말이 있었으면 좋겠다. 사랑한다, 아미”라고 고백했다. 방탄소년단은 ‘소우주’를 열창했고, 팬들은 아미밤과 휴대폰 불빛으로 마지막을 더 아름답게 장식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