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가위 ‘동사서독 리덕스’, 28일 국내 첫 정식개봉

'동사서독 리덕스'

국내에 정식으로 첫 개봉하는 왕가위 감독의 ‘동사서독 리덕스’

오는 28일 왕가위 감독의 ‘동사서독 리덕스’가 국내 최초로 개봉된다.

이 작품은 2008년 제61회 칸 국제 영화제와 제13회 부산 국제 영화제에서 특별 상영되며 전세계 및 우리나라 영화 팬들과 만난 바 있다. 당시 왕가위 감독이 15년 만에 원본을 찾아 다시 편집을 했을 정도로 ‘동사서독 리덕스’에 대한 애정 또한 남달랐다.

‘동사서독 리덕스’는 왕가위 감독을 세계적인 거장의 반열에 오를 수 있도록 해 준 원작 ‘동사서독'(1994)을 재편집하여 새롭게 탄생한 작품. 이번에 최초로 국내에서 정식 개봉되는 버전은 원작 보다 러닝타임이 7분 정도 짧아졌으며 자막과 내레이션을 보강해 이야기의 흐름이 훨씬 더 자연스러워졌다.

원작과는 달리 시간의 흐름을 계절의 변화에 따라 친절히 자막으로 보여줌으로써 작품에 대한 이해가 더욱 쉬워졌을 뿐만 아니라 원작부터 따지면 20년이 넘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왕가위 감독 특유의 스타일리쉬함이 돋보인다. 또한 이번에 상영될 리마스터링 버전은 원작에서도 충분히 뛰어났던 영상미와 색감이 기술적인 부분에 있어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되어 보는 이들에게 더욱 완성도 높은 장면을 선보인다. 거장 첼리스트 요요마의 음악을 추가하여 더욱 더 웅장함과 세련미를 배가 시켰다.

따라서 ‘동사서독 리덕스’는 왕가위 감독이 가장 애착을 보이는 영화 중 하나다. 제작된 지 5년 만에 국내에서 정식으로 첫 개봉하게 된 점은 영화 매니아들에게는 더없이 좋은 기회. 또한 장국영, 양가휘, 임청하, 장학우, 양조위, 장만옥, 유가령, 양채니 등 당대 최고의 배우들을 모두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것만으로도 최상의 볼거리를 선사할 것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미디어캐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