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믿고보는 흥행 수표, 권석장 사단이 온다

미스코리아

권석장 PD와 이선균, 이성민, 장용, 송선미, 허태희, 최재환 등 권석장 사단 배우들(왼쪽 위부터 아래로)

12월 중순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미스코리아’가 권석장 사단의 귀환으로 시청자 및 관계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MBC 권석장 PD는 2010년 신드롬을 일으키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드라마 ‘파스타’와 의학드라마로 새로운 지평을 열었던 ‘골든타임’을 연출한 바 있다. 그의 걸출한 연출력과 카리스마는 이미 드라마 팬들 사이 정평이 나 있는 정도다. 그야 말로 믿고 보는 감독인 것이다.

더욱이, 전작의 영광을 함께한 이선균, 이성민, 장용, 송선미, 홍지민, 백봉기, 최재환, 허태희 등 이른바 ‘권석장 사단’으로 불리는 반가운 얼굴들이 이번 ‘미스코리아’에서도 다시 한번 의기투합 한다는 소식에 기대감은 더욱 높아지고 있는 상태. 이와 더불어 권석장 PD와 2010년 ‘파스타’의 영광을 함께 만들었던 서숙향 작가가 펜을 다시 한 번 들었다는 점 역시 드라마를 기다리게 된 이유다.

‘파스타’, ‘골든타임’에 이어 이번 ‘미스코리아’까지 함께 하고 있는 이선균과 이성민, 극에 활력을 불어 넣으며 감초 연기를 보여줄 장용, 정규수, 조상기, 최재환, 허태희, 정석용은 이번에도 “독보적인 매력을 지닌 권석장 감독의 작품에 다시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다”라고 입을 모으며 감독에 대한 신뢰를 드러내고 있다. 특히 여주인공 이연희의 연기적 성숙이 이번 작품을 통해 그려질 지 여부가 주목을 받는다.

성공적 첫 촬영 마친 이연희

‘미스코리아’에서 변신이 기대되는 이연희

배우들의 장점을 최대치로 끌어내는 권석장 PD의 연출력으로 생긴 ‘권석장 PD와 작품을 한 배우들은 반드시 뜬다’는 공식이 이연희에게도 적용될 수 있을지 궁금해지는 대목.

‘미스코리아’는 12월 중순 첫 방송될 예정이다. 동시간대 경쟁작은 전지현, 김수현, 박해진 등이 출연하는 SBS ‘별에서 온 그대’. 그러나 ‘미스코리아’는 권석장 PD라는 이유만으로 결코 쉬운 상대가 아닐 것이라고 드라마 관계자들이 관측하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쉘위토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