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팍한 5형제’ 이진혁, 형들 잡는 막내 출격 ‘능청 입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괴팍한5형제’ 이진혁. /사진제공=JTBC

JTBC 새 예능프로그램 ‘괴팍한 5형제’가 오는 31일 정규 첫 방송을 시작하는 가운데 새롭게 MC로 합류한 업텐션 이진혁이 ‘황금막내’로서 맹활약을 예고한다.

‘괴팍한 5형제’는 평범한 생활 속 주제부터 까다롭고 별난 주제까지 뭐든지 줄 세우며 논쟁하는 토크쇼. 맏형 박준형, 둘째 서장훈, 셋째 김종국에 이어 올해 최고의 라이징스타 이진혁이 막내로 합류했고 가수 민경훈이 객원 MC로 정규 첫 회 방송을 지원 사격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괴팍한 5형제’의 새로운 형제 이진혁이 첫 방송부터 능청스러운 예능감으로 형들을 쥐락펴락했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최근 진행된 ‘괴팍한 5형제’ 첫 녹화에서 이진혁은 등장과 함께 박준형, 서장훈, 김종국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새로운 형제를 기다리는 박준형, 서장훈, 김종국 앞에 “다녀왔다”고 천연덕스러운 인사를 하면서 나타난 것. 급기야 이진혁은 초면(?)에 낯을 가리는 형들을 향해 “내가 그 동안 합숙소에 오래 들어가 있었다”고 너스레를 떨어 모두를 배꼽 잡게 했다.

서장훈은 5형제의 방을 환하게 밝히는 이진혁의 꽃미모에 “우리 부모는 같은 거냐”고 DNA를 의심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예능감, 비주얼 모두 ‘황금막내’인 이진혁의 합류로 한층 업그레이드된 재미를 선사할 ‘괴팍한 5형제’ 정규 첫 방송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괴팍한 5형제’ 측은 “이진혁의 패기 넘치는 첫 등장에 제작진조차 빵 터졌다”며 “이진혁이 첫 녹화임에도 불구하고 형들과 스스럼없이 어울리고 ‘줄 세우기’ 토크에서 자기 소신을 밝히는 데에도 거리낌이 없었다. 넉살 좋고 활기 넘치는 막내 이진혁의 활약상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괴팍한 5형제’는 지난 추석 파일럿으로 방영돼 좋은 반응을 얻었다. 오는 31일 밤 11시에 정규 1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