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김나희, 정미애X김소유와 국밥집 콘서트···힐링 가득한 무대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화면. /사진제공=SBS

트로트 가수 겸 개그우먼 김나희가 흥 넘치는 무대로 국밥집을 이끌었다.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다.

지난 28일 방송된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김나희는 트로트 가수 정미애, 김소유와 함께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 3인방으로 출연했다.

김나희는 식당에 들어서자마자 김수미가 만든 소고기 뭇국을 맛깔나게 먹으며 유쾌한 먹방을 펼쳤다. 이어 김수미는 김나희에 “개그우먼을 하지 않았느냐. 5등 한 것도 안다”며 관심을 보였다.

또한 김수미는 김나희에 “개그우먼에서 어떻게 트로트 가수가 됐느냐”고 물었고, 김나희는 “어릴 때부터 하고 싶은 게 많았다. 이것저것 준비하던 중 먼저 하게 된 게 개그우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김수미에 “선생님의 젊었을 적과 닮았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며 자신의 과거를 공개했다.

특히 김나희는 정미애, 김소유와 함께 국밥집에서 즉석 콘서트를 열어 손님들에게 힐링을 안겼다. 이들은 지나가던 손님들도 들어와 어깨춤을 출 만큼 웃음이 가득한 시간을 선사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