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초점] 방탄소년단, 월드투어가 남긴 것…’기록소년단’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 방탄소년단 공식 SNS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지난해부터 이어온 월드 투어 콘서트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의 대미를 장식하는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더 파이널(LOVE YOURSELF: SPEAK YOURSELF-THE FINAL)’을 오늘(29일) 서울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연다. 지난 26일과 27일에 이어 이날 긴 여정의 마침표를 찍는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8월 서울을 시작으로 미국· 캐나다·브라질·영국·프랑스·네덜란드·독일·일본·대만·싱가포르·홍콩·태국·사우디아라비아 등을 돌며 월드 투어 콘서트를 펼쳤다. 북아메리카와 유럽 등 20개 지역 42회 공연, 총 관람인원 104만 명을 모은 ‘러브 유어셀프’에 이어 지난 5월부터는 스타디움 투어인 ‘러브 유어셀프-스피크 유어셀프’로 더 많은 관객들과 호흡하며 ‘최초’라는 이름을 달고 세계를 누볐다.

그룹 방탄소년단. / 방탄소년단의 SNS

지난 11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스타디움 무대에 오른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 월드 투어 62회, 206만 명 끌어모아

방탄소년단은 1년 2개월 동안 총 62회 공연을 열었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집계에 따르면 ‘러브 유어셀프’의 42회 공연으로 약 104만 명을 끌어모았다. 이후 ‘러브 유어셀프-스피크 유어셀프’로는 미국 32만 명, 브라질 10만 명, 영국과 프랑스 23만 명, 일본 21만 명, 사우디아라비아 3만 명을 추가로 만났다. 파이널 콘서트인 서울의 3일 공연에서 하루에 4만 5000명씩 계산하면 약 13만 명이 찾을 것으로 예상돼 ‘러브 유어셀프-스피크 유어셀프’로만 102만 명을 동원했다. 1년여 동안 62회 공연을 열면서 206만 명을 불러 모은 셈이다.

지난 6월 세계 라이브 투어와 페스티벌 전문 매체 폴스타(Pollstar)는 ‘방탄소년단이 16회 공연 중 12회 공연까지 박스오피스 매출액 7800만 달러(한화 약 900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여기에 일본과 사우디아라비아, 서울 등 8회 공연의 티켓 매출을 더하면, 어림잡아도 1500억 원 이상이다. 또한 전 세계에서 운영한 팝업 스토어와 공연장의 팬상품(굿즈), 온라인 생중계 수익까지 합하면 2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그룹 방탄소년단의 월드 투어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 SPEAK YOURSELF)’를 보기 위해 모인 전 세계 아미(ARMY). / 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웸블리 스타디움 공연 브이라이브. /사진제공=네이버

◆ 최초의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은 이번 월드 투어트를 열면서 다양한 기록을 세웠다. 전 세계를 돌며 한국 가요사에 길이 빛날 결실을 맺었다.

지난해 10월 6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욕 시티 필드(Citi Field)에서 펼친 공연은 ‘러브 유어셀프’ 투어 중 가장 눈에 띄는 장소였다. 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수로는 처음 서는 공연장이며, 팝(POP) 역사를 살펴봐도 남다른 의미를 지닌 곳이어서다.

시티 필드는 미국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New York Mets)의 홈구장으로 2009년 개장했다. 영국 출신 밴드 비틀즈가 1965년 8월 15일 미국에서 첫 스타디움 공연을 연 곳이다. 대중음악인으로는 첫 스타디움 공연이며, 현재까지도 입에 오르내리는 ‘브리티시 인베이전'(British Invasion, 영국 문화가 미국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미국 음악계를 흔든 현상)이 펼쳐진 무대이다. 당시 비틀즈는 5만 5600여 명의 관객을 모았다. 앞서 1956년, 엘비스 프레슬리(Elvis Presley)가 코튼 볼 스타디움(Cotton Bowl Stadium)에서 2만 6500명 앞에서 공연을 했지만, 비틀즈가 2배 이상의 관객을 끌어모아 ‘모던 스타디움 록 콘서트 개척자’ ‘스타디움 투어의 창시자’라는 평가를 이끌어냈다. 팝 역사로도 위대한 순간이 벌어진 장소에 한국 아이돌 그룹인 방탄소년단이 오르면서 새로운 역사가 새겨졌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6월 1일과 2일, 전 세계 음악인들에게 ‘꿈의 무대’로 통하는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 무대에 한국 가수로는 처음으로 올랐다. 9만 석 규모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시야 제한석을 제외한 약 7만 석은 예매를 시작한 지 90분 만에 모두 동났다. 영국은 방탄소년단의 거침 없는 성장을 극찬하며 ’21세기 비틀스’라는 애칭도 붙여줬다.

지난 11일에도 방탄소년단은 국경을 넘어 전 세계 팬들과 하나 된 역사적인 순간을 만들었다. 해외 가수 최초로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단독 스타디움 콘서트를 연 것이다.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킹 파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러브 유어셀프-스피크 유어셀프’를 펼치면서 3만 명과 호흡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팬들은 방탄소년단의 응원봉인 ‘아미밤’을 흔들며 한국어로 노래를 따라 부르고 파도타기를 하는 등 열정 넘치는 모습으로 공연의 열기를 더했다. 이에 방탄소년단 역시 미리 준비한 아랍어로 소감과 감사의 인사를 건네면서 화답했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북남미와 유럽, 아시아 등 콘서트를 펼친 모든 지역에서 스타디움 투어를 연 최초의 한국 가수인 동시에,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해외 가수 최초로 단독 스타디움 공연을 개최한 가수로 이름을 올렸다.

‘최초’로서 ‘최고’의 기량을 발휘하며 화려하고도 긴 여정의 마침표를 찍는 방탄소년단은 지난 26일과 27일 공연에서 그동안 쌓은 경험과 실력을 바탕으로 어느 때보다 힘차고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오늘(29일) 대망의 파이널 콘서트에 전 세계 아미(ARMY·팬클럽)들의 눈과 귀가 집중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