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파당’ 김민재, 여심 흔드는 박력 엔딩…”거역하겠습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방송화면. /

 

배우 김민재가 박력 넘치는 모습으로 마지막 장면을 장식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마훈(김민재 분)은 이수(서지훈 분)와 개똥(공승연 분)을 사이에 두고 대립하며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마훈은 이수와 개똥의 진행 중인 혼사를 두고 “이 혼사 없던 일로 하겠습니다. 개똥이를 보내지 않을 것”이라며 개똥에 대한 마음을 적극적으로 표현했다.

이에 이수가 “왕을 능멸한 죄는 능지처참이라던데”라고 마음을 돌리려 하자, 마훈은 “그 정도면 이 혼사 물러주시겠습니까”라고 응수하며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특히 방송 말미에는 이수가 마훈에게 “놓으십시오, 어명입니다”라고 명을 내리자 마훈은 개똥의 손을 잡은 채 “거역하겠습니다, 전하”라고 선언하며, 박력 넘치는 모습으로 엔딩을 장식했다.

마훈을 연기하는 김민재는 저음의 목소리와 눈빛 연기를 앞세워 극의 흐름을 장악하며, 뛰어난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