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머니’ 정지영 감독 “조진웅, 생각했던 것보다 연기 잘해서 당황”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정지영 감독,블랙머니

정지영 감독이 2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블랙머니’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블랙머니’를 연출한 정지영 감독이 배우 조진웅의 연기를 보고 당황했다고 털어놓았다.

2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블랙머니’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조진웅, 이하늬, 정 감독이 참석했다.

‘블랙머니’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나아가는 양민혁 검사(조진웅 분)가 자신이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던 중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이날 정 감독은 “조진웅을 처음 만나서 촬영할 땐 몰랐다. 근데 두번째 촬영할 때는 내가 생각했던 연기가 아니었다”면서 “보통 감독들이 배우를 캐스팅할 때 어떻게 연기할지 머릿속에 그려지는데, (조진웅은)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극중 캐릭터인)양민혁스러워서 당황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조진웅에게 ‘내가 생각했던 양민혁보다 (작품에) 플러스알파가 됐다’고 칭찬했다”면서 “촬영 중반쯤 됐을 때 조진웅이 ‘양민혁이 접니다’라고 말했다. 양민혁에 빙의된 모습에 안심하고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블랙머니’는 내달 13일 개봉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