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머니’ 이하늬 “‘극한직업’ ‘열혈사제’ 이미지 때문에 출연 못할 뻔”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이하늬,블랙머니

배우 이하늬가 2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블랙머니’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블랙머니’에 출연한 배우 이하늬가 영화 ‘극한직업’과 SBS 드라마 ‘열혈사제’의 코믹한 이미지때문에 출연하지 못할 뻔 했다고 털어놓았다.

2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블랙머니’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조진웅, 이하늬, 정지영 감독이 참석했다.

‘블랙머니’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나아가는 양민혁 검사(조진웅 분)가 자신이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던 중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이하늬는 “‘극한직업’과 ‘열혈사제’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감독님이 이전 작품을 보고 김나리(이하늬 분)가 어울릴까 싶어서 섭외를 안 하려고 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하늬는 “누군가를 웃기는 것 만큼 어려운 일이 없다. 그렇기에 코미디 장르를 한다는 건 행복한 일이지만 배우로서 다양한 작품을 소화하고 싶었다. 때마침 무게감있 는 작품을 만나게 돼서 행운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블랙머니’는 내달 13일 개봉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