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머니’ 조진웅 “무관심의 병을 앓다 만난 백신 같은 작품”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조진웅,블랙머니

배우 조진웅이 2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블랙머니’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블랙머니’에 출연한 배우 조진웅이 “시나리오를 보고 눈 뜨고 코 베인 기분이었다”고 밝혔다.

28일 오후 서울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블랙머니’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조진웅, 이하늬, 정지영 감독이 참석했다.

‘블랙머니’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나아가는 양민혁 검사(조진웅 분)가 자신이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던 중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조진웅은 “이슈가 된 사건임에도 자연스럽게 묻힌 것을 알고 분개했다. 작품을 통해 관객들과 함께 토론의 장을 만들고 싶었다”면서 “몰라도 되는 일마냥 살아가게끔 만든 무관심의 병에서 만난 백신같은 작품”이라고 밝혔다.

이어 “관객들에게 사건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하는 사명감에 작품에 참여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블랙머니’는 내달 13일 개봉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