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영화상’ 남주혁 “트로피는 현관 앞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남주혁이28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CGV여의도에서 열린 제 40회 청룡영화상 핸드프린팅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남주혁이 청룡영화상 트로피를 현관 앞에 뒀다고 밝혔다.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CGV 여의도에서 제40회 청룡영화상 핸드프린팅 행사가 열렸다. 지난해 청룡영화상 수상자였던 배우 한지민, 김향기, 남주혁, 김다미가 참석했다.

네 명의 배우들이 이날 행사에서 핸드프린팅을 하고 지난 1년의 영광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남주혁은 스크린 첫 작품인 ‘안시성’으로 지난해 청룡영화상 신인남우상을 받았다. 남주혁은 “시간이 이렇게 빨리 흘러갈지 상상도 못했다. 지난해 너무 영광스러운 순간을 맞았다. 오늘 이렇게 한 번 더 영광스러운 자리에 올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떨리는 마음을 드러냈다. 청룡영화상을 받고 나서 “어머니가 너무 행복해하시고 좋아해주신다. 어머니도 내가 배우라는 일을 하게 될지, 청룡영화상 수상자가 될지 생각 못하셨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주혁은 “청룡영화상은 내게 상상하지 못했던 순간을 만들어줬다”며 “트로피를 집 문 열고 들어가자마자 현관 앞에 바로 보이게 뒀다”고 밝혔다.

제40회 청룡영화상은 오는 11월 2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개최되며 SBS를 통해 생중계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