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영화상’ 한지민 “’미쓰백’으로 찾아온 화양연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한지민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CGV여의도에서 열린  40회 청룡영화상 핸드프린팅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한지민이 영화 ‘미쓰백’이 추석특선영화로 방영되는 것을 보고 감격스러웠다고 밝혔다.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CGV 여의도에서 제40회 청룡영화상 핸드프린팅 행사가 열렸다. 지난해 청룡영화상 수상자였던 배우 한지민, 김향기, 남주혁, 김다미가 참석했다.

네 명의 배우들이 이날 행사에서 핸드프린팅을 하고 지난 1년의 영광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한지민은 이지원 감독의 ‘미쓰백’으로 지난해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한지민은 “‘미쓰백’으로 후보에 오라고 수상을 하기까지 꿈 같은 여정이었다. 그 영광스러웠던 순간을 되새길 수 있는 자리에 함께할 수 있어 뜻깊다. 시간이 지나서 회상하고 추억할 수 있게 내 손을 기록으로 남긴다는 게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한지민은 지난해 수상하던 때를 떠올리며 “떨리던 감정이 생각난다. 꿈처럼 몽환적으로 남아있다. 너무 떨려서 무슨 말을 어떻게 했는지도 잘 몰랐다. 내려와서 시상식이 끝나고 혜수 선배님 대기실이 보여서 인사드리러 갔는데 선배님이 거의 오열하다시피 했다”고 전했다. 또한 “혜수 선배님뿐만 아니라 본인이 좋은 일이 생긴 것처럼 다들 좋아해주셨다. 제 주변분들이 행복해 해주셔서 나도 너무 행복했다”고 말했다. 또한 “인생에서 가장 빛나고 아름다운 순간을 화양연화라고 하지 않나. 주변에서 요즘 내가 화양연화라고 많이 말씀해주셨다. 살면서 앞으로도 지난 시간을 떠올렸을 때 가장 빛나고 아름다운 순간으로 기억될 것 같다”고 수상 당시를 되돌아봤다.

지난 추석에는 ‘미쓰백’이 추석특선영화로 방송됐다. 한지민은 “명절에 하는 특선영화는 큰 영화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감회가 새롭고 남달랐다. 할머님이 늦은 시간까지 안 주무시고 기다렸다”며 뿌듯해했다.

제40회 청룡영화상은 오는 11월 2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개최되며 SBS를 통해 생중계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