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허재, 아내 이미수와 부부동반 예능 첫 출연···현천마을에 뜬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N ‘자연스럽게’ 예고편. /사진제공=MBN

전 농구선수 허재가 아내 이미수와 함께 MBN ‘자연스럽게’에 출연한다.

28일 방송되는 ‘자연스럽게’에서 허재는 전남 구례 현천마을의 빈 집을 세컨드 하우스로 계약하고 본격적으로 시골 생활에 나선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허재는 “나 사고 쳤다”며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나 좀 도와줘야겠다”고 말했다. 남편의 도움 요청에 이미수는 구례에 내려와 상황 수습에 나섰다.

허재, 이미수 부부는 슬하에 프로농구 선수로 활동 중인 두 아들 허웅과 허훈을 두고 있다. 허재가 최근 방송에서 아내를 자주 언급하며 이미수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지만, 부부가 함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적은 없다.

이미수의 출연이 결정되면서 허재의 더욱 인간적이고 가족적인 면모를 보여줄 것을 예고해 궁금증을 높인다.

‘자연스럽게’는 28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