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박준금 “이민호, 멀리도 봐도 잘생겼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의 배우 박준금(왼쪽), 방송인 붐./사진제공=JTBC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배우 박준금이 엄마 역할을 맡으며 겪었던 에피소드를 밝힌다.

28일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박준금과 방송인 붐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는 박준금이 수많은 톱스타 남자 배우의 엄마 역할을 맡으며 ‘톱스타 보증 엄마’로 불리게 된 이야기가 화두에 올랐다. MC들이 “가장 기억에 남는 아들이 누구냐”라고 묻자 박준금은 “이민호는 가까이에서 봐도 잘생기고 멀리서 봐도 잘생겼다”며 흐뭇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주지훈은 위트가 있다. 매력 있다”며 첫 만남에서 주지훈의 센스 있는 말 한마디에 웃음 지을 수밖에 없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MC들은 “배우 이휘향, 박정수와 함께 ‘3대 시어머니’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박준금에게 하지원, 이민정, 조여정 등 많은 여배우들이 고초를 겪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준금은 “물세례, 돈 봉투 투척은 워낙 자주 하는 거다”라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드라마 ‘시크릿 가든’의 하지원, ‘그대 웃어요’의 이민정 등과 함께한 장면도 공개됐다. 박준금은 이민정의 눈물과 콧물을 쏙 뺀 따귀 장면의 비하인드 스토리와 ‘따귀 노하우’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