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차은우, 첫 단독 아시아 팬미팅 투어 종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겸 배우 차은우./ 사진제공=판타지오

가수 겸 배우 차은우가 2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첫 해외 단독 팬미팅 투어  ‘JUST ONE 10 MINUTE’(저스트 원 텐 미닛)의 마지막 행사를 개최했다. 지난 19일 홍콩을 시작으로 타이베이, 방콕, 마닐라를 거쳐 이날 쿠알라룸푸르에서 대미를 장식했다.

이날 말레이시아의 MENARA PGRM에서 열린 차은우의 팬미팅은 팬들의 뜨거운 환호 속에서 막이 올랐다.

차은우는 퀴즈 프로그램 ‘도전 차파고’를 시작으로 ‘C.M.I.(차은우 Much Information)’를 통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부터 사소한 습관까지 아낌없이 풀어놓았다. 또 운동과 랜덤 댄스, 팬들을 위한 럭키드로우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을 팬들과 같이 했다.

차은우의 솔로 무대는 팬미팅의 분위기를 한껏 더욱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그는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OST ‘기억해줘요’와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OST ‘Rainbow Falling’을 감미로운 목소리와 함께 선보였다. 저스틴 비버의 ‘Love Yourself’를 피아노로 연주하기도 했다. 차은우는 팬미팅이 개최됐던 도시들의 현지 곡을 직접 준비해 불렀다.

자신을 위해 준비한 팬들의 영상을 본 차은우는 현지 팬들의 넘치는 사랑에 벅차오르는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차은우는 영상을 본 후 “팬미팅 타이틀이 ‘JUST ONE 10 MINUTE’이다. 이전부터 10분 만이라도 팬들과 소통하고 싶은 마음에 만든 타이틀인데 나의 첫 팬미팅 타이틀이 될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다”며 “이처럼 작은 마음으로 시작했지만 하나하나 실현시켜서 보여드릴 수 있는 믿음을 드릴 수 있는 차은우가 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투어를 통해 여러분과 많은 것들을 나눌 수 있어 더 가까워진 기분이 들었다. 이 공간에 함께 있을 수 있는 것만으로도 너무 행복하고 팬들과 교감할 수 있는 것들이 많다는 사실이 뿌듯했다”며 “앞으로 같이 만들어가고 경험해나갈 것이 더 많지 않을까 싶다. 감사하다. 차은우로서도 아스트로로서도 좋은 소식 들려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이번 팬미팅 정말 즐겁고 소중했고 행복했다”라고 덧붙였다.

차은우는 팬송인 ‘YOU&ME’를 부르며 공연을 마쳤다. 이후 하이터치 및 기념사진 촬영을 끝으로 첫 단독 아시아 팬미팅을 마무리했다.

차은우는 아스트로 멤버로서 국내외 공연 등의 활동을 활발히 이어갈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